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국제유가 올라, 미국 경기부양책 기대와 원유 공급차질 전망 겹쳐

강용규 기자
2020-09-29   /  08:19:57
국제유가가 올랐다.

28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0.86%(0.35달러) 상승한 40.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 올라, 미국 경기부양책 기대와 원유 공급차질 전망 겹쳐

▲ 28일 국제유가가 올랐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1.08%(0.46달러) 오른 42.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향한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달러가 약세를 보여 국제유가가 올랐다”고 분석했다.

이날 낸시 팰로시 미국 하원 의장은 백악관과 경기부양책 협상을 10월4일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위험자산인 원유를 향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노르웨이 파업으로 원유 수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도 국제유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노르웨이는 석유수출국기구와 기타 산유국 모임(OPEC+) 회원국이 아닌 산유국으로 북해 유전에서 하루 평균 40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한다. 북해 유전에서 생산되는 원유가 브렌트유다.

이날 로이터 등 외신들은 “노르웨이 에너지노조는 회사와 임금협상이 결렬된다면 30일부터 해상 원유생산 플랫폼에서 근무하는 7300명 가운데 324명이 파업에 들어간다고 예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파업으로 노르웨이에서 산유량이 하루 90만 배럴 줄어들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산유량의 22% 수준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과 원유 감산 기대 상승효과
  2. 뉴욕증시 3대 지수 '연말 소비 확대' 기대에 다 올라, 국제유가는 혼조
  3. 국제유가 대폭 올라 올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미국 정권이양 기대
  4. 에쓰오일 SK이노베이션 GS 주가 장중 상승, 국제유가 강세 영향
  5. 삼성엔지니어링 목표주가 상향, "유가 상승세로 발주 증가의 수혜"
  6. 에쓰오일 내년 흑자전환 가능, 코로나19 백신 개발 뒤 정유업황 회복
  7. 뉴욕증시 3대 지수 코로나19 확산에 다 내려, 국제유가는 소폭 올라
  8. 주유소 휘발유 가격 14주 만에 반등, 리터당 전국 평균 1318.8원
  9.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이전 회복, 백신 기대와 미국 재고 감소 영향
  10. CJ제일제당 바이오소재 성과 진전, 하봉수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확장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