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삼성중공업 고정비 부담에 3분기도 적자, LNG업황 나빠 수주도 불안

강용규 기자
2020-09-25   /  11:23:54
삼성중공업이 고정비 부담으로 3분기도 영업적자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25일 유승우 SK증권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이 2020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8820억 원, 영업손실 793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중공업 고정비 부담에 3분기도 적자, LNG업황 나빠 수주도 불안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직전 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1.3% 늘지만 적자를 유지하는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3분기 코로나19에 따른 거제 조선소의 공사 차질 등 악재가 발생하지 않아 조선부문의 공사 진행률에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해양부문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아르고스(Argos) 프로젝트의 발주처 인력이 철수하는 등 악영향이 있었다. 공사 차질에 따른 고정비 부담이 발생해 영업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됐다.

LNG(액화천연가스)업황도 삼성중공업에게 우호적이지 않다.

18일 기준으로 아시아의 현물(스팟) LNG 가격은 1mmbtu(백만영국열량단위)당 4.6달러였다. 올해 최저치였던 5월 1.85달러에서 급격하게 회복되기는 했다.

그러나 이는 8월 말 미국 텍사스와 루이지애나에 허리케인이 상륙해 사빈패스(Sabine Pass)나 캐머런LNG(Cameron LNG) 등 주요 LNG 생산시설이 가동을 멈춰 공급 차질에 따른 반등이다.

사빈패스는 이미 다시 가동을 시작했고 캐머런LNG는 10월 초 재가동한다. 호주의 LNG생산시설 고르곤플랜트(Gorgon Plant)도 10월 초 유지보수가 끝난다.

유 연구원은 공급차질 이슈가 해소되며 LNG업황이 다시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LNG운반선 발주심리가 줄어 삼성중공업의 수주 모멘텀이 둔화한다는 뜻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승소했던 드릴십 분쟁, 시추사 뒤집기는 실패로”
  2. 삼성중공업, 독일-노르웨이 선급협회와 해상풍력 구조물 개발 추진
  3. 컨테이너선시황 개선에 발주시장도 들썩, 조선3사 수주갈증에 단비
  4. JYP엔터테인먼트, 갓세븐 트와이스 있지 음반 판매량 늘어 실적선방
  5. 포스코건설 동남아 초고층빌딩 수주 도전, 국내 시공경험이 큰 자산
  6. 대선 경쟁구도에 윤석열은 이제 상수, 대선출마 로드맵 윤곽 보인다
  7. LG디스플레이 주식 매수의견 유지, "IT기기용 패널 수요 탄탄히 지속"
  8.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9. 박정호, 최태원 의지 실어 SK텔레콤 IT 활용한 친환경경영에 더 힘줘
  10. 삼성 지배구조 개편에 삼성바이오로직스 역할 부각, 김태한 책임 막중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