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국제유가 반등, 미국 원유 공급량 감소 전망에 힘받아

남희헌 기자
2020-09-10   /  08:39:55
국제유가가 반등했다.

9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50%(1.29달러) 오른 38.0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 반등, 미국 원유 공급량 감소 전망에 힘받아

▲ 9일 국제유가가 반등했다.


런던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43%(0.58달러) 상승한 40.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8일 서부텍사스산 원유 기준으로 7.6% 폭락했는데 미국의 공급 감소 전망에 일정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여겨진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공급량이 50만 배럴 감소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10일 발표한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원유 수요가 크게 살아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반등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이 기사는 꼭!

  1.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이전 회복, 백신 기대와 미국 재고 감소 영향
  2. 국제유가 대폭 올라 올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미국 정권이양 기대
  3.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과 원유 감산 기대 상승효과
  4.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산유국 감산 연장 기대 겹쳐
  5. 국제유가 소폭 내려, 코로나19 확진자 늘어 수요위축 우려 확산
  6. 삼성SDI 중대형전지 내년 흑자전환 가능, "포드 리콜 영향 미미"
  7. 삼성전자, 낸드 대규모 투자로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의 추격 따돌린다
  8. 문재인정부 마무리할 개각 임박, 추미애 유은혜 김현미 강경화 다 남나
  9. GS건설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임병용 플랜트 줄이고 혁신방안 강구
  10. [오늘Who] GS건설 첫 고층 모듈러주택 따내나, 허윤홍에게 중요하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