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홍남기 “취약계층 지원에 중점 둔 4차 추경안 이번주 국회에 제출”

이상호 기자
2020-09-09   /  14:09:09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이번 주 중으로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고용안전망 밖에서 실직, 급여 감소, 매출 악화, 폐업 등으로 고통받는 분들의 생계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취약, 피해계층을 위한 촘촘한 지원에 중점을 둔 4차 추경안을 이번 주 내에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취약계층 지원에 중점 둔 4차 추경안 이번주 국회에 제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코로나19로 일자리가 줄어드는 데 대응하기 위한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일자리 유지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확충,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지원, 부족한 일자리를 메우기 위한 ‘57.5만 개 직접 일자리’ 사업 시행 등 이미 발표된 고용안전망 강화 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하고 보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된 고용동향을 놓고는 3차 추경이 어느 정도 효과를 냈다고 봤다. 

홍 부총리는 “8월의 고용상황은 전반적으로 7월과 유사한 가운데 몇 가지 차이점도 눈에 띈다”며 “코로나19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숙박음식업의 전년대비 취업자 감소폭이 7월에 비해 줄어든 반면 도소매업은 감소폭이 늘었다”고 말했다.

그는 “공공행정업 취업자 증가폭이 확대되는 등 3차 추경의 재정일자리 사업 일부가 실시된 영향도 반영됐다”며 “농업부문은 날씨 영향으로 소폭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덧붙였다.

9월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영향을 받아 고용지표가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홍 부총리는 “9일 발표된 고용지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수도권에서 강화된 시기인 8월16일 직전 주간의 고용상황을 조사한 결과”라며 “다음 달 발표될 9월 고용동향에는 전국적으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이 상당부분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영업자, 임시일용직, 청년층 등의 어려운 고용여건이 지속되는 가운데 발생한 추가 충격의 여파를 생각하면 벌써부터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홍남기 “임대주택 11만4천 호를 2년간 전국에 공급, 수도권은 7만 호"
  2. 홍남기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1년간 허용, 탑승객은 면세혜택"
  3. 홍남기 "내년은 성장경로 복귀와 선도형 경제 도약을 위한 골든타임"
  4. 통합 진에어 등장하면 플라이강원 포함 신생항공사는 설 자리 있나
  5.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한국판 뉴딜' 지원역할 확대, 김희석 연임 밝아
  6. SK건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집중, 안재현 후발주자 한계 돌파 가동
  7.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상향, "정유업황 내년 회복 가능성 높아"
  8. 손태승, 아주캐피탈 인수로 우리금융 자동차금융 플랫폼 통합 밑그림
  9. 두산솔루스 방향 잡는 진대제, 전지박과 올레드소재를 성장동력 낙점
  10. 현대오토에버, 현대차그룹 스마트모빌리티 솔루션 전환에 수혜 커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