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Who Is?

박정호 SK텔레콤에서 상반기 보수 44억, 하현회 LG유플러스 20억

박혜린 기자
2020-08-14   /  18:21:50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이 상반기 이동통신3사 임원들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14일 SK텔레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정호 사장은 2020년 상반기 급여 8억5천만 원, 상여 35억7천만 원 등 모두 44억2천만 원을 받았다.
 
박정호 SK텔레콤에서 상반기 보수 44억, 하현회 LG유플러스 20억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왼쪽부터),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보수로 8억9천만 원을 수령했다. 급여 2억7천만 원, 상여 6억13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700만 원 등이다.

황창규 전 KT 대표이사 회장은 2020년 상반기 KT에서 급여 1억4200만 원, 상여 6억29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600만 원, 퇴직소득 14억7400만 원을 등 모두 22억5100만 원을 받았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은 상반기 보수로 모두 6억6천만 원을 수령했다. 급여 2억4900만 원, 상여 4억3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800만 원 등이다.

박윤영 KT 기업부문장 사장은 급여 2억1500만 원, 상여 3억2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800만 원 등 모두 5억2500만 원을 보수로 수령했다.

이동면 BC카드 대표이사 사장은 2019년에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으로 일해 올해 상반기 KT에서 급여 5300만 원, 상여 4억69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700만 원, 퇴직소득 15억800만 원 등 모두 20억3700만 원을 받았다.

김인회 전 KT 경영기획부문장 사장은 보수로 모두 11억11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8천만 원, 상여 4억2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700만 원, 퇴직소득 6억2200만 원 등이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반기 급여 7억7400만 원, 상여 12억9천만 원, 기타 근로소득 300만 원 등 모두 20억6700만 원을 보수로 수령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보수로 5억8천만 원을 받았다. 급여 2억4200만 원, 상여 2억58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800만 원 등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이 기사는 꼭!

  1. SK텔레콤, 모든 직원의 업무용 IT기기 구매비를 40만 원까지 지원
  2. SK텔레콤 스마트의료에 힘준 박정호, 나녹스이미징 사기 논란은 부담
  3. SK텔레콤, 5G시대 주도권 노려 인공지능 반도체 연구개발 잰걸음
  4. SK텔레콤 비통신 자회사 상장 눈앞, 박정호 중간지주사 전환 가시화
  5. [아! 안전] 카카오페이 토스도 부정결제 잇달아, 핀테크 정보보안 시급
  6. [오늘Who] 'SK하이닉스 힘은 가격', 이석희 반도체 원가절감 매달려
  7. [오늘Who] 헬릭스미스 대규모 유상증자에 김선영 향한 의구심도 커져
  8. 노태문, 삼성전자 갤럭시S20팬에디션으로 갤럭시S20 부진 메우나
  9. [오늘Who] 삼성 태블릿 코로나19에 호조, 노태문 보급형으로 노 저어
  10. GS건설 데이터센터사업 팔걷어, 자회사 세워 전문성 쌓을지 시선몰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