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Who Is?

상반기 삼성 보상 1위는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 아닌 삼성증권 영업맨

김디모데 기자
2020-08-14   /  16:46:47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이 상반기 10억 원 가까운 보수를 수령했다.

현직에서 물러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받은 퇴직금은 93억 원에 이른다.
 
상반기 삼성 보상 1위는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 아닌 삼성증권 영업맨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14일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부회장은 상반기 급여 7억4900만 원, 상여 2억1200만 원, 기타근로소득 3800만 원 등 모두 9억99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6억7천만 원을 받은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 사장, 7억 원을 받은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6억100만 원을 받은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을 제치고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삼성그룹 전체로 넓혀 봐도 김 부회장을 넘는 보수를 받은 경영자를 찾기 어렵다.

오너 일가인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도 급여 7억3700만 원, 상여 1억1400만 원, 기타근로소득 400만 원 등 8억5500만 원을 받는 데 그쳤다.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7억5600만 원),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이사 사장(6억9300만 원),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6억4400만 원), 이영호 삼성물산 대표이사 사장(5억2300만 원),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 사장(5억100만 원) 등 전문경영인들도 김 부회장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김 부회장은 상반기 삼성그룹 '연봉킹'은 아니었다. 강정구 삼성증권 삼성타운금융센터 영업지점장은 급여 3600만 원, 기타근로소득 700만 원과 함께 11억9800만 원의 상여를 받아 모두 12억4100만 원의 보수를 챙겼다.

퇴직자들 가운데는 수십억 원에 이르는 보수를 받은 사람들이 많다. 장기근속에 따른 퇴직금 규모가 막대하기 때문이다.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이 92억9천만 원의 퇴직금을 포함해 113억4900만 원의 보수를 받아 유일하게 상반기 보수액이 100억 원을 넘겼다.

전동수 전 사장(69억8900만 원), 윤부근 전 부회장(66억 원), 신종균 전 부회장(64억2200만 원), 배영창 전 부사장(36억2300만 원) 등 삼성전자 퇴직임원들이 보수액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원기찬 전 삼성카드 사장(47억600만 원), 이윤태 전 삼성전기 사장(48억1400만 원), 현성철 전 삼성생명 사장(41억9700만 원) 등 계열사 전직 최고경영자(CEO)들은 40억 원대 보수를 받았다.

최영준 전 삼성카드 부사장(29억4100만 원), 김유미 전 삼성SDI 부사장(25억7300만 원), 박찬형 전 제일기획 부사장(25억4500만 원) 등도 많은 보수를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낙연 “경찰 명운 걸고 개천절집회 원천 차단”, 경찰청장 “엄정 대응”
  2. 대웅제약 글로벌제약사 장악 당뇨병 치료제 도전, 전승호 국산화 의지
  3. 롯데건설 주택분양도 신기록 바라봐, 하석주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4. [일문일답]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걱정, 쌍용차 존속가능성 중요"
  5. 디앤씨미디어 미스터블루, 문화콘텐츠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탄력받아
  6. 김준이 가고싶은 SK이노베이션 진화, 배터리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7. 삼성SDS, 디지털뉴딜로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사업 수혜 늘어
  8. 이재명 공정경제 들고 플랫폼 독점에 맞서, 서민경제 파수꾼 자임
  9.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길어져 진단키트 판매 늘어"
  10. [오늘Who] 보령제약 오너3세 김정균, 바이오벤처 발굴에 역량집중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