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홍남기, 주택 공급대책 주도권 쥐고 부동산정책 전면에 나서다

이상호 기자
2020-07-10   /  16:36:50
홍남기, 주택 공급대책 주도권 쥐고 부동산정책 전면에 나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을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의 부동산 안정정책 추진 과정에서 목소리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대책의 핵심과제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와 관련해 기획재정부의 역할이 커질 수밖에 없어 홍 부총리가 주도적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

10일 정부가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해 새로 구성되는 ‘주택공급확대TF’를 주재한다.

주택 공급 확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집값 안정을 위해 강하게 주문한 내용이지만 정부는 실행방안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큰 문제는 주택 건설을 위한 부지 마련이다. 대부분 국민들이 주택을 마련하기를 원하는 수도권지역의 부동산 활용상황이 이미 포화상태인 만큼 주택 공급을 늘리는 일이 쉽지 않다.

이날 발표된 보완대책에서도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 강화 등 세제개편방안과 등록임대사업제도 보완책 등 구체적 내용이 나왔지만 주택 공급 확대방안은 제시되지 않았다. 주택공급확대TF 운영과 국토교통부에 실무기획단을 구성해 방안을 마련한 뒤 앞으로 정기적으로 추진상황을 발표하겠다는 것이 전부였다.

그런 점에서 주택공급확대TF를 이끌게 된 홍 부총리에게 시급한 과제는 주택 공급에 필요한 부지 확보다.

정부가 주택부지 마련을 위해 국·공유지 활용방안을 꺼내 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데 기재부가 국·공유지의 관리를 맡고 있다는 점에서 홍 부총리로서는 세제개편을 포함한 집값 안정대책 마련에서 더 역할을 확대해야 한다.

기재부가 관리하는 전국의 국유지 면적은 2만4천㎢(제곱 킬로미터)로 전체 국토의 24%에 이른다. 정부의 주택 공급대책에서 국·공유지 의존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국토부와 서울시가 추진해 오던 ‘수도권 30만 호 공급계획’을 살펴봐도 서울 도심에 제공될 4만 호 가운데 국·공유지 활용을 통한 공급이 1만9천 호로 절반에 가깝다.

물론 정부가 공급할 주택부지를 마련하는 방안으로 수도권 그린벨트 해제도 선택지가 될 수 있다.

하지만 그린벨트 해제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수도권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점에서 시간이 부족한 정부가 선택하기 쉽지 않은 방안으로 보인다. 환경단체들의 반발도 거셀 수 있다.

국토부 장관이 직권으로 해제할 수 있는 그린벨트가 있기는 하지만 기재부가 관리하는 국공유지 면적과 비교하면 미미하다. 현재 국토부 장관이 직권으로 해제할 수 있는 그린벨트 면적은 40㎢ 정도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동안 정부의 부동산 안정대책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주도해왔다. 

문 대통령은 6.17 부동산대책에 불만여론이 들끓자 이와 관련한 대책 마련을 지시할 때도 김 장관을 청와대로 불러 주택 공급 확대를 지시했다.

하지만 이날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 발표를 계기로 홍 부총리에 좀더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홍 부총리는 이날 주택공급확대TF를 부총리가 맡는 이유와 국토부 장관의 역할을 질문받고 “주택공급 대책에는 부지에 주택을 건설하는 것뿐 아니라 여러 가지 부지를 개발하고 찾는 작업도 있다”며 “그것은 국토부가 혼자 할 수 있는 작업이 아니어서 제가 여러 부처 장관과 함께 TF를 구축해 협업하기로 했다”고 대답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코로나19에 이어 집중호우 추경까지, 홍남기 곳간지기 노릇 험난
  2. [일문일답] 홍남기 “집값 하향 조정돼야, 매주 시장상황 살피겠다”
  3. 홍남기 “호우피해 전국적으로 심각, 재정지원 신속 대응해야”
  4. 홍남기 “수도권과 세종시에서 부동산시장 교란행위 대응 강화”
  5. 홍남기 “공공재건축은 조합원 불이익 없고 이익 훼손되지 않는다”
  6. 문재인 홍남기에 힘 실어줘, “경제사령탑으로서 역할 잘 하고 있다”
  7. 홍남기 “서비스산업 수출확대 위해 2023년까지 4조6천억 공급”
  8. 키움증권 개미와 접점을 동영상으로 확대, 잦은 전산장애 해결도 급해
  9. 윤종규 KB금융 회장 재연임 가는 길에 최대 대항마는 '윤종규 마음'
  10. [오늘Who] 박재현, 홍수사태에 수자원공사 '치수 실패론'에 내몰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