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기아차, 국내외공장 가동률 높아져 하반기부터 실적개선 본격화

이한재 기자
2020-07-07   /  11:51:03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공장 가동률을 지속해서 높이며 하반기부터 실적이 본격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김준성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7일 “기아차는 2분기 예상대로 부진한 실적을 내겠지만 판매 회복은 이미 시작됐다”며 “기아차는 올해 하반기에 이어 내년까지 실적 개선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아차, 국내외공장 가동률 높아져 하반기부터 실적개선 본격화

▲ 송호성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기아차는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2조2천억 원, 영업이익 986억 원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2019년 2분기보다 매출은 16%, 영업이익은 82% 줄어드는 것이다.

기아차는 코로나19에 따른 4월과 5월 국내외 생산거점의 가동중단 영향으로 2분기 실적이 크게 후퇴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2분기 실적 부진 속에서도 공장 가동률은 지속적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차는 글로벌 공장 가동률이 4월 57%에서 5월 61%, 6월 80%로 회복됐고 4분기에는 90%대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기아차는 높은 대기수요를 보이고 있는 내수시장과 미국 텔룰라이드 추가 물량생산, 신흥국의 이동제한조치 해제 등으로 앞으로도 국내외 공장 가동률이 지속해서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아차는 연결기준으로 하반기에 영업이익 1조1천억 원, 2021년에 영업이익 2조6천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하반기보다 25%, 2020년 실적예상치보다 55% 각각 늘어나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기아차는 올해 하반기에는 지난해 하반기 발생한 품질비용에 따른 기저효과, 내년에는 올해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기아차의 목표주가를 기존 3만7천 원에서 4만1천 원으로 11%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6일 기아차 주가는 3만29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예상보다 빠른 재고 축소와 신차 판매 호조, 주요 시장 수요 정상화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상향했다”며 “기아차는 매수 접근이 요구되는 실적 회복의 변곡점에 놓여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재규어랜드로버 최고경영자에 티에리 볼로레, 전 르노그룹 회장
  2. 현대차그룹주 대체로 올라, 현대로템 4%대 현대위아 3%대 상승
  3. 현대차 기아차, 하반기 내수판매 계속 좋고 해외판매도 회복 가능
  4.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출시 기념해 아동 행복증진 사회공헌 펼쳐
  5. "LG 주가 상승 가능", 현금보유 2조 육박해 사업과 배당 확대 전망
  6. 현대차그룹주 모두 상승, 현대차증권 5%대 현대차 4%대 올라
  7. 현대차, 제네시스 차종을 보고 시승하는 전시관을 용인 수지에 열어
  8. 현대차 8월 싼타페 저금리 혜택 지속, 기아차 K7 스포티지 할인 확대
  9. 쌍용차, CJ오쇼핑에서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 1천 대 더 판매
  10. 이노션 대표에 이용우, 현대차 제네시스사업부 부사장에서 사장 승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