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신세계푸드, 노브랜드버거 가맹사업을 로열티 방식으로 시작

조충희 기자
2020-07-02   /  16:58:33
신세계푸드가 ‘노브랜드버거'의 가맹사업을 시작한다.

신세계푸드는 노브랜드버거 가맹사업을 '로열티(상표사용권) 방식'으로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신세계푸드, 노브랜드버거 가맹사업을 로열티 방식으로 시작

▲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로고.



신세계푸드는 2019년 8월 가성비와 품질을 내세워 노브랜드버거를 론칭해 10~30대는 물론 중장년층 소비자에게서도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푸드는 가맹점 매출의 8%를 로열티로 받기로 했다.

국내 프랜차이즈업계에서는 로열티를 적게 받는 대신에 가맹점주가 반드시 구매해야 하는 필수품목을 핵심 식재료뿐만 아니라 각종 집기까지 확대 적용해 수수료를 받는 '물류비 방식'이 선호된다.

이 물류비 방식은 창업단계에서 가맹점주의 부담이 낮아 가맹점 수를 빠르게 늘리는데 유리하다.

반면 로열티 방식은 사업 초기 가맹점주의 부담이 크지만 장기적으로는 가맹점주에게 유리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필수품목을 최소화하고 로열티수익은 노브랜드버거사업에 재투자해 본사와 가맹점주가 상생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그동안 노브랜드버거의 브랜드 인지도를 쌓으며 가맹사업을 위한 기틀을 마련해 왔다면 이제 가맹점과 협력을 바탕으로 노브랜드버거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향후 노브랜드버거를 가맹점주와의 상생을 통한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 모델로 육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이 기사는 꼭!

  1. 김용진, 국민연금 기금운용 인력난 버거운데 대마흡입 기강도 잡아야
  2. 강원랜드 유일한 내국인 카지노 보장은 여야 같아, 산업부는 신중
  3. [채널Who] SK바이오팜 성공, 최태원 10년 뒤 SK 먹거리로 무얼 보나
  4.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고평가 논란에 부담
  5. 조용병 신한금융 CEO 평가기준 대폭 손질, 세대교체 신호탄인가 주목
  6. 정용진, 이마트와 온라인 에스에스지닷컴의 '따로 또 같이' 방향잡아
  7. MS 게임사 인수에 열중,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SK텔레콤 5G에도 순풍
  8. [오늘Who] 정의선은 현대차 전기차배터리 어떻게 확보할까 시선집중
  9. [오늘Who] 'SK하이닉스 힘은 가격', 이석희 반도체 원가절감 매달려
  10. 이재용 힘준 삼성전자 인공지능반도체, ARM 품은 엔비디아는 위협적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