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강성수, 한화손해보험 구원투수 맡아 금감원 경영관리 대상 벗기 온힘

고두형 기자
2020-06-28   /  07:00:00
강성수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이 비용 절감, 채권 재분류 등 재무 건전성을 개선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강 사장이 ‘구원투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한다면 한화손해보험이 금융감독원 ‘경영관리'에서 빠르게 벗어날 수 있다.
 
강성수, 한화손해보험 구원투수 맡아 금감원 경영관리 대상 벗기 온힘

강성수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28일 한화손해보험에 따르면 금감원 경영관리 대상에서 벗어나기 위해 외형 확장보다는 내실을 다지는 데 집중하고 있다.

한화손해보험은 독립법인대리점(GA) 채널에서 시책(판매촉진비)과 수수료를 통한 영업경쟁을 피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손해보험사들이 독립법인대리점 채널에 의존하는 비율이 높아지고 시책 경쟁을 벌이면서 사업비 부담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기업평가는 “한화손해보험이 독립법인대리점(GA) 채널 중심의 무리한 외형 경쟁을 지양하면서 사업비 부담이 장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강 사장은 5월 비용을 줄이기 위해 1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한화손해보험의 희망퇴직 규모는 150명에 이른다. 대형 손해보험사인 현대해상이 80명 수준의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과 비교하면 강 사장이 인력 구조조정에 고삐를 바짝 죈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화손해보험은 1분기 3조8천억 원 규모의 만기보유채권을 매도가능채권으로 재분류했다.

매도가능채권은 시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금리 변동에 따른 평가손익이 발생하지만 만기보유채권은 원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가치 변동 위험이 없다.

채권 평가이익은 실제 채권매각을 통해 이익을 실현한 것이 아닌 ‘평가이익’으로 기타포괄손익에 포함돼 자본계정에 쌓인다.

결국 채권 평가이익이 늘어날수록 보험사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비율 높아지는 효과로 이어지는 것이다.

한화손해보험은 1분기 지급여력비율(RBC) 235.5%를 보였는데 2019년 말보다 54.5%포인트 올랐다.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말 금감원 경영관리 대상에 포함돼 주기적으로 경영관리 상황을 보고하고 이행상황을 점검받아야 한다. 

재무건전선 지표인 지급여력비율이 크게 오른 만큼 후속조치를 피할 수 있게 됐다.

경영개선이 미흡하면 경영개선 권고, 경영개선 요구, 경영개선 명령 등 적정시정조치를 받을 수 있다.

강 사장은 재무구조 개선과 경영관리 대상 지정 해제라는 과제를 안고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에 올랐다.

한화손해보험 재무담당 전무, 한화 지원부문 재무담당 부사장 등을 거친 재무전문가다.

1월부터 한화손해보험으로 자리를 옮긴 뒤 3월 대표이사에 오른 이후 한화손해보험을 빠르게 바꾸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한화손해보험, 온라인 전용 운전자보험 홍보영상 내놓고 경품행사
  2. LG화학 목표주가 높아져, “전지와 석유화학 하반기도 실적호조”
  3. SK하이닉스 고성능 낸드플래시 전략에 인텔 144단 낸드로 가로막아
  4. LG전자 스마트폰 저력 보여주나, 새 '차별적 폼팩터’가 궁금하다
  5. 남민우 오뚝이 정신, 다산네트웍스 5G시대 미국 통신장비 수확한다
  6. STX조선해양 부채비율은 매물로 매력적, 열쇠는 장윤근의 일감확보
  7. 남준우 삼성중공업 체질 바꾸기 매달린 3년, 연임해 기회 더 얻을까
  8. 이승건, 토스 간편결제 범용성 높여 네이버 카카오에 도전장 내
  9. 신용보증기금 중기부 산하로 이관 재점화, 기업은행처럼 반대 주장도
  10. [오늘Who] 공공클라우드 디지털뉴딜로 커져, 박윤영 KT 위상 지킨다

이 기사의 댓글 1개

gksghk | (58.227.74.5)   2020-07-01 19:31:18
회사 내부는 엉망이던데 조직도 업무능력도 인사구조도 그렇고 직원들 승진하나는 기차게 잘되고 일할사람은 떠나고 버티기작전 직원들이 남아서 뭘하겟다는 것인지 말단직원의 꼴심에대 임원들은 월급타기 바쁘고 언론플레이 하나는 잘하고 있다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