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대표 가닥 이낙연, 추대될까 대선후보 경선 전초전 치를까

류근영 기자
2020-05-28 15:48:56
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의 당대표 도전이 확실시되며 다음 민주당 전당대회는 이 위원장의 독무대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낙연 대세론’이 워낙 강한 만큼 당대표 주자들이 상당수 불출마할 수도 있어 민주당 전당대회가 사실상 이 위원장을 추대하는 행사가 될 수 있다는 시선도 있다다. 하지만 출마를 저울질 하는 대선주자들도 있어 대선후보 경선의 전초전이 될 수도 있다.
 
민주당 당대표 가닥 이낙연, 추대될까 대선후보 경선 전초전 치를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


28일 민주당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 위원장이 다음주에 당대표 출마를 공식화하기로 해 당대표 경쟁구도가 곧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서는 8월 치러질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누가 나와도 이 위원장을 뛰어넘어 당대표에 오르는 것은 쉽지 않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9월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를 코앞에 두고 당대표 경쟁으로 서로 생채기를 내면서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대신 이 위원장을 추대하자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낙연 대세론'이라는 현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당내 분위기를 대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강력한 당대표후보였던 송영길 의원이 이 위원장과 만나 얘기를 나눈 뒤 ‘이 위원장이 출마하면 당대표 출마를 포기하겠다’고 밝혔다는 점에서 추대론에는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송 의원은 국회의원에 5번 당선된 데다 인천시장도 지냈다. 2018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해 이해찬 대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은 경험이 있는 만큼 다음 전당대회에서도 유력한 당대표 주자로 꼽혔다.

송 의원이 사실상 이 위원장 지지의사를 밝힌 만큼 지난번 전당대회 때 송 의원을 지지했던 당원들도 이 위원장에게 표를 몰아줄 가능성이 높다. 대선주자 1위로 당대표 1순위인 이 위원장이 강력한 당대표 경쟁자의 지지까지 등에 업은 셈이다.

'코로나 국난' 극복을 위해 국회에서 할 일이 많은 만큼 빠른 시일에 당의 리더십을 세워야한다는 명분도 추대론에 힘을 보탠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며 방역과 경제회복에 당의 역량을 더 집중해야 하는 시점에 당권 경쟁이 가열되는 모양새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이 위원장이 당대표에 오르더라도 임기가 7개월에 그친다는 점에서 상당수 당대표 주자들이 추대론에 동의할 수 있다는 시선도 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대통령후보에 출마하려면 당대표 등 당직을 선거일 1년 전에 내놓아야 하는 분리 조항이 있기 때문에 이 위원장이 8월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오르더라도 대통령선거에 출마하려면 2021년 3월에는 당대표에서 물러나야 한다.

이 위원장은 당대표에 선출되더라도 임기가 대선 1년 전인 2021년 3월을 넘기기 어렵기 때문에 당대표로서 할 수 있는 중요한 일이 내년 4월 재보궐선거를 위한 준비작업 정도밖에 없다.

반면 그 다음 당대표는 재보궐선거는 물론 2022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모두 총괄하는 중책을 맡을 수 있다.

당대표를 노리는 후보들 형편에서도 이번 전당대회에서 이 위원장과 경쟁을 하다 불가피하게 벌어지는 갈등으로 자칫 7개월 후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이 위원장 쪽 지지표를 잃으면 오히려 당대표에서 멀어질 우려도 있기 때문에 다음 기회를 노리는 게 유리할 수 있다.

하지만 추대론에 부정적인 목소리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부겸 의원과 일부 중진 의원들이 당대표선거에 나설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어 8월 전당대회가 민주당의 대통령후보를 놓고 겨루는 전초전 성격을 띨 수도 있다.

김 의원은 4·15 총선에서 지역주의 타파를 기치로 내걸며 대구 수성구갑 선거구에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21대 국회에서 원외에 머물기 때문에 자칫 대중적 관심에서 멀어질 수 있어 당대표 자리가 절실할 수 있다.

이 위원장과 김 의원 외에 당대표 후보로는 4선의 우원식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거명된다. 우 의원과 홍 의원 모두 원내대표를 지낸 중진 정치인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낙연 민주당 대표 출마 공식화,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 다한다”
  2. 하나은행 라임펀드 전액 돌려줄까, 환매중단 다른 펀드와 형평성 부담
  3.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판매재개, 송호성 세제혜택 없어도 자신
  4.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계속 늘어"
  5. 정영채, NH투자증권 옵티머스펀드 피해 선지급 규모 놓고 고심 거듭
  6.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7.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코로나19시대 키즈 콘텐츠에 힘실어
  8. 대만 TSMC가 퀄컴 새 AP 생산 맡아, 삼성전자는 추격 더욱 어려워져
  9. [오늘Who] 박형구, 중부발전 유럽사업에 풍력 이어 태양광도 얹는다
  10. 공정위, 비대면거래 급증에 온라인 플랫폼 갑횡포 막는 법 제정 서둘러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2. 2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 3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4. 4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5. 5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