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과기정통부, 통신재난상황 대비해 중요 통신시설 전력공급망 이원화

박혜린 기자
2020-05-27   /  18:25:27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비대면생활 확산으로 통신 트래픽이 증가하는 등 상황에 대비해 통신재난관리 수립지침을 마련했다.

과기정통부는 26일 세종시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제2차 통신재난관리심의위원회를 열고 ‘2021년 통신재난관리기본계획 수립지침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 통신재난상황 대비해 중요 통신시설 전력공급망 이원화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과기정통부의 수립지침에는 감염병 확산 등으로 비대면생활이 일상화돼 인터넷과 통신 트래픽이 증가할 때를 대비해 통신사들이 관련 대책을 강화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과기정통부 심의위원회는 26일 회의에서 △2020년 통신재난관리기본계획 재변경안건 △중요통신시설 등급 지정기준 변경안건 △2021년 통신재난관리 기본계획 수립지침안건 등을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이번 통신재난관리 기본계획에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가 제출한 전력 공급망 이원화방안을 반영했다. 

이에 따라 B급 이상의 중요통신시설은 의무적으로 전력공급망을 이원화해야 한다.

또 정부종합청사의 통신망이 하나의 통신국사에만 연결된 때에는 해당 통신국사를 최소 C급 이상의 중요통신시설로 지정하는 방안의 등급기준을 마련했다.

유료방송서비스의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유료방송의 미디어센터와 연결된 통신국사는 가입자 수에 따라 A~C급 중요통신시설로 지정하도록 하는 기준도 새롭게 만들었다.

통신망은 A~D급으로 나눠 C급 이상이면 재난대응 인력을 운영하고 안전점검을 자체적으로 강화해야 하는 지침도 세웠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중요통신시설 관리가 소홀하지 않은지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새로운 위험요인을 발굴해 국민이 안심하고 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이 기사는 꼭!

  1. KT 인공지능과 디지털혁신 행사, 구현모 "플랫폼사업자로 디딤돌"
  2. KT 인공지능 원팀, 온라인 학습영상 콘텐츠를 10일부터 2주간 제공
  3. KT, 진에어 한진정보통신과 손잡고 탑승객에 가상현실 콘텐츠 제공
  4. KT스카이라이프, UHD방송 가입자 늘어 2분기 영업이익 급증
  5. [실적발표] NHN한국사이버결제, NHN벅스, 누리플랜, KTis
  6. KT, 기업 사이 거래사업 호조와 비용통제로 2분기 영업이익 대폭 늘어
  7. [Who Is ?]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8. "KT스카이라이프 주가 상승 예상", UHD방송으로 순조롭게 전환 중
  9. 5G 속도는 SK텔레콤, 접속 안정성은 KT, 커버리지는 LG유플러스
  10. KT “전략적 가치 고려해 성장과 시너지 없는 계열사는 과감히 재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