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한국항공우주산업 회사채 2천억 발행, 수요예측 흥행해 1천억 증액

이한재 기자
2020-05-25   /  18:54:58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회사채 수요예측 결과 애초 계획보다 1천억 원 늘어난 2천억 원을 발행한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25일 공시를 통해 22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제24회 무보증사채를 2천억 원 규모로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산업 회사채 2천억 발행, 수요예측 흥행해 1천억 증액

▲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사장.


한국항공우주산업은 회사채 발행을 위해 22일 수요예측을 진행했는데 애초 계획보다 2배 많은 2천억 원이 몰려 증액 발행을 결정했다.

KDB산업은행이 가장 많은 500억 원을 인수하고 KB증권과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이 각각 300억 원, 삼성증권과 유안타증권이 각각 150억 원을 인수한다.

한국항공우주산업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국항공우주산업의 경영상황을 시장이 긍정적으로 평가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이 회사채 시장에 돌아온 것은 방산비리와 분식회계 의혹을 겪기 전인 2017년 5월 이후 3년 만이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이번 회사채 발행을 통해 마련한 2천억 원을 2017년 발행한 회사채를 상환하는 데 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기업지배구조원 평가에서 3년째 A등급 받아
  2.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 높아져, "방산과 정밀기계 실적호조"
  3. LIG넥스원 포항공대와 산학협력, 김지찬 “국방 연구개발역량 확보”
  4. 한화시스템, 기업 홍보영상으로 국제 마케팅 경연대회 최고상 받아
  5.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상향, “현대기아차 전기차 늘어 전동화사업 성장”
  6. [오늘Who] 오뚜기 미국에서 라면 공략 길 찾아, 이강훈 K푸드 탄다
  7. 권선주 박정림 이어 유명순, 금융권 '여성CEO' 틀을 단호히 거부하다
  8. [오늘Who] 임병용, GS건설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에 얼마 베팅하나
  9. 케이엠더블유 주식 매수의견 유지, "미국과 한국 5G투자 수혜 분명해"
  10. 삼성전자, 화웨이 대신 중국기업 누가 와도 유럽 스마트폰 1위 지킨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