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28일 민주당 통합당 원내대표와 오찬, 국회 개원 연설도 준비

이상호 기자
2020-05-24   /  17:06:49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오찬을 함께하며 정국 현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양당 원내대표를 28일 청와대로 초청한다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4일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재인 28일 민주당 통합당 원내대표와 오찬, 국회 개원 연설도 준비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2018년 11월5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 이후 1년6개월여 만이다. 

이번 회동은 문 대통령이 제안하고 두 원내대표가 이를 받아들여 성사됐다. 정의당을 포함한 다른 정당들은 초청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강 수석은 교섭단체로서 대표성을 지닌 원내 1,2당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으로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가 별도의 배석자 없이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수석은 “이번 회동은 사전 의제를 정하지 않는다”며 “코로나19로 발생한 고용, 산업 위기대응 등 국정 전반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6월 초 21대 국회 개원 연설도 준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난 위기 앞에서 신뢰받는 국회의 필요성이 요구되는 가운데 개원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21대 국회는 30일부터 시작된다. 국회법은 총선이 이뤄진 뒤 첫 임시회의가 의원 임기 개시 이후 7일 안에 열려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문 대통령은 6월5일 전에 개원 연설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민주당 1주택자 재산세 인하기준 9억으로 상향 검토, 재산세율 인하도
  2. 문재인 지지율 46.3%로 올라, 서울에서 상승하고 호남 충청에서 하락
  3. 문재인 “경찰의 강도 높은 자기혁신이 국민 신뢰 높이고 있다”
  4. 김태년 “국민의힘이 협조 거부하면 공수처법 개정 심사 바로 착수”
  5. 문재인 “스마트시티는 새 경제성장 동력, 2025년까지 10조 투자”
  6.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 합의", 청와대에 ‘10가지 질문’ 전달
  7. 건강보험 이사장 김용익 “사회적 합의로 건강보험료율 상한선 높여야”
  8. [Who Is ?] 김창룡 경찰청장
  9. 김태년 “윤석열은 권력기관의 민주적 통제라는 기본원리 이해부족"
  10.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