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윤석헌 "경제위기에 금융회사들 외형성장과 고수익 추구 자제해야"

김용원 기자
2020-05-22   /  10:41:33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회사들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와 저성장시대에 대응해 외형 성장과 고수익 추구를 자제해야 한다고 봤다.

금융감독원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코로나19 사태 금융부문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하는 금융감독 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었다.
 
윤석헌 "경제위기에 금융회사들 외형성장과 고수익 추구 자제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학계와 금융업계, 법조계 등에서 전문가들이 참석해 금융부문 변화와 대응현황 등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의견을 나눴다.

윤 원장은 "코로나19 금융시장 충격이 진정되고 있지만 경제적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태"라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변화를 주시하며 유연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해외 확산세가 지속되며 시장 불안이 언제든 재현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금융부문에서 실물경제 지원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윤 원장은 금융권을 향해 위험관리에만 치중하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자금 공급을 축소한다면 경기 악화가 가속화하는 등 부작용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일부 은행에서 리스크 관리를 이유로 금융지원을 축소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분석된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들이 지금부터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유보금을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 흡수능력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고 봤다.

또 저성장과 저금리 상태가 이어지는 금융시장 상황에서 금융회사가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해야 한다는 강조했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들이 금융상품 완전판매 문화를 정착시키는 등 소비자 보호에 힘써야 한다"며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지혜롭고 철저하게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에서 최근 디지털역량을 확충하고 혁신금융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금융감독원도 금융회사의 비대면 및 디지털서비스가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규제체계를 정비하며 적극적으로 지원을 이어가기로 했다.

윤 원장은 "코로나19 경제적 충격은 어디까지, 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 지 알기 어렵다"며 "다양한 상황변수를 고려한 유연한 대처로 가보지 않은 길을 헤쳐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정영채,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조기수습 쉽지 않아
  2.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펀드 징계 관련한 제재심의위를 9월 열기로
  3.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대출영역에서 대약진, 비대면사회 올라타다
  4. 전대진, 금호타이어 비정규노조의 법인계좌 압류 풀 묘수 찾기 골몰
  5. 아시아나항공 매각 무산으로 기울어, 책임전가 지리한 소송전 불가피
  6. 가삼현 남준우,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무탄소선박 개발경쟁 치열
  7. 대한조선 곧 매물로, 정대성 고부가선박 수주 도전해 기업가치 높여
  8. 금융지주, 네이버 카카오의 거센 금융 도전에 경계심과 공포감 깊어
  9.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코스피 2300선 안착 뒤 추가 상승에 부담 안아
  10. 조용병 신한금융 비은행 육성전략 변화, 신한캐피탈을 선봉에 세운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