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에너지공단 남동발전 기후변화센터, 온실가스 감축 해외사업 협력

김지효 기자
2020-05-18   /  16:51:14
에너지공단 남동발전 기후변화센터, 온실가스 감축 해외사업 협력

▲ 15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왼쪽),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사업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이 한국남동발전, 기후변화센터와 함께 해외에서 온실가스 배출 감축사업을 추진한다.

에너지공단은 15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남동발전 및 기후변화센터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사업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에너지공단과 남동발전, 기후변화센터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온실가스 배출 감축사업과 탄소배출권 확보사업 등을 추진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에너지공단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사업 타당성 조사 등 해외사업 추진에 필요한 초기단계를 지원한다.

남동발전은 해외사업 발굴과 투자 등에 필요한 지원업무를 수행하며 기후변화센터는 국내외 온실가스 배출 감축사업(CDM) 및 녹색기후기금과 연계해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특히 세 기관은 농업 비중이 높은 미얀마에 농업과 태양광을 병행하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사업'을 1MW 규모로 추진하기로 했다. 

에너지공단은 그동안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진출 플랫폼'을 개설해 기업의 해외진출 요구와 해외정부 및 기관의 해외투자 수요를 연계해왔으며 우즈베키스탄의 노후발전소 현대화사업, 베트남 가로등 효율향상사업, 캄보디아 전기차 보급 활성화사업 등 여러 민간협력 해외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높아진 대한민국의 신뢰성을 기후변화 대응사업으로 확장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높아져,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
  2. 미래에셋대우 새 간편결제로 공략 확대, 아이폰도 이용 가능해 강점
  3. 한화생명 디지털 전환 이끈 오너 아들 김동원, 연말인사에서 전무 되나
  4. 쏘카 대리운전 중개 출격 채비, 박재욱 타다 플랫폼 수익확보 간절
  5. 빅히트엔테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BTS 세븐틴 TXT 여자친구 컴백"
  6. 제넥신 코로나19 DNA백신 안전성은 자신, 성영철 효능 입증에 매달려
  7. 삼성 SK LG 사내벤처 육성에 공들여, 이재용 최태원도 도전의식 권장
  8. 현대차 노조 “조합원 이익금 통째로 날린 품질 관련 경영진 문책해야”
  9. 신동빈 롯데 디지털 전환에 실망, 강희태 롯데쇼핑 빅데이터 본격화
  10. [오늘Who] 지역난방공사 나주발전소 지자체 갈등, 황창화 엉거주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