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김종인 삼고초려 황교안, '반문재인'으로 총선 덕볼까

이상호 기자
2020-03-26 16:26:03
1
[오늘Who] 김종인 삼고초려 황교안, '반문재인'으로 총선 덕볼까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 전 대표는 통합당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영입으로 총선 판세를 바꿔낼 수 있을까?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결별했던 경험을 지닌 '경제 전문가'인 김 전 대표의 영입을 통해 '반문재인' 선거구도를 강화하고 중도층 지지세를 확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26일 박형준, 신세돈 통합당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전 대표가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며 “29일부터 공식업무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황 대표를 대신해 통합당의 선거대책을 전체적으로 지휘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김 전 대표의 역할을 놓고 “선거를 총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사실상 ‘원톱체제’인지 묻는 질문에 “사실상 그런 셈”이라고 대답했다.

황 대표는 김 전 대표를 영입하기 위해 26일 아침에 직접 김 전 대표의 자택을 방문하는 등 정성을 기울였다.

김 전 대표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한나라당의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 총선 승리를 이끌었고 같은 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에도 기여했다. 

이후 2016년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서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까지 맡아 민주당이 1당에 오르도록 이끌기도 해 '선거 청부사'라는 평가를 받는다.

황 대표가 김 전 대표의 영입으로 노려볼 수 있는 가장 큰 효과는 반문재인 선거구도 강화를 꼽을 수 있다. 

김 전 대표는 2016년 총선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과 갈등 끝에 민주당을 떠났던 만큼 문 대통령을 향한 감정이 좋지 않다.

김 전 대표는 올해 3월에 펴낸 회고록 ‘영원한 권력은 없다’에서 “나는 국민 앞에 두 번 사과해야 한다”며 “하나는 박근혜 정부가 태어날 수 있도록 했던 일이고 하나는 문재인 정부가 태어날 수 있도록 했던 일”이라고 적기도 했다.

황 대표는 26일 김 전 대표를 방문한 자리에서 김 전 대표에게 “힘을 합하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며 “김 전 대표가 화룡점정을 해 달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경제 민주화’로 대표되는 경제분야 전문가로 평가된다는 점도 황 대표가 김 전 대표 영입에 적극적으로 움직인 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번 총선을 ‘정권심판 선거’ 로 주장하면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경제파탄’이라고 내세우고 있다.

그는 올해 2월 종로 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하면서 “문재인 정권 3년 만에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도 휘청거리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마차로 말을 끌려는 어처구니없는 반시장적 발상이 경제성장 동력을 바닥까지 끌어내렸다”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김 전 대표의 영입이 통합당에 실질적으로 힘을 보탤 수 있을지에는 회의적 시각도 있다.

김 전 대표가 보수와 진보라는 두 진영을 오가며 역할을 할 수 있었던 것은 경제민주화 등 경제정책은 물론 과감한 공천이라는 쇄신을 통해 각 당의 이념성을 완화하는 모습을 대중에게 보였기 때문이다.

한나라당 때는 진보적으로 보이는 모습을, 민주당에서는 보수적으로 보이는 모습을 보여 당의 지지 외연을 넓힌 것이 중도층 지지 상승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미 통합당의 공천이 마무리된 상황에서 김 전 대표가 대중에게 인상을 남길 만한 행보를 보일 별다른 수단이 없다는 분석이 정치권에서 나온다.

게다가 김 전 대표를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 역시 이제는 식상하다고 받아들일 수 있다. 어떤 측면에는 정치철새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김 전 대표를 대표하는 경제정책인 ‘경제민주화’가 이번 선거에서 중요한 현안이 아닐 수 있다는 점도 김 전 대표의 파급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으로 꼽힌다.

김 전 대표도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금 우리나라의 경제상황에서 경제민주화를 앞세워 이야기 할 수 없다”며 “경제민주화는 앞으로 무언가 책임을 지게 되면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종인 “통합당은 더 이상 보수 자유우파 내걸지 말아야"
  2. 김종인 '진보 의제'로 통합당 쇄신 큰 그림, 대선 가는 길 가시밭길
  3. [오늘Who]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결정, 홍준표 대선주자 홀로서기
  4.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 수락, "당을 정상궤도에 올리는 데 최선"
  5. 통합당 한국당 통합정당 새 이름으로 미래한국당 쓰자는 제안 나와
  6.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내년 4월로 임기 연장, 비대위원 9명도 선임
  7. 김종인, 통합당 사무총장에 ‘원외’ 김선동 임명
  8.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체제를 내년 4월 재보궐선거 때까지 운영 결정
  9.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 9명 구성으로 가닥, 30~40대 중심 세울 듯
  10. KG모빌리언스 다날 갤럭시아컴즈, 비대면 육성으로 결제사업에 날개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
  2. 2 조선3사, 카타르에서 하반기 대규모 LNG운반선 수주 가시화
  3. 3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4. 4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5. 5 SK바이오랜드 주가 초반 급락, 최대주주 SKC의 보유지분 매각 추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김경태 | (119.17.106.208)   2020-03-27 14:05:06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되나

같다 붙이기는 김종인은 정치 박쥐

나는 전라도 인간이 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