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비상경영회의 소집해 "모든 계열사가 사업전략 재검토"

장은파 기자
2020-03-25 11:49:36
0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해 롯데그룹 모든 계열사들에게 사업전략을 재검토할 것을 강조했다.

신 회장은 24일 비상경영회의를 소집해 롯데지주를 포함해 BU 주요 임원진들과 코로나19에 따른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전략과 관련해 논의했다.
 
신동빈, 롯데 비상경영회의 소집해 "모든 계열사가 사업전략 재검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번 회의는 신 회장이 현재 일본에서 체류하고 있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신 회장은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는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룹의 모든 계열사들이 국내외 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사업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우리의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직원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안정적 근무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직원들이 본인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직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올해 2~3분기까지 코로나19 영향력과 관련해 분석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필요하다면 그룹의 경영계획을 수정‧검토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도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장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이와 관련해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1월 중순 롯데지주와 부문(BU)의 주요 임원진과 실무자로 구성된 코로나 대응TF(C-TFT)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 대응TF는 정기 회의뿐 아니라 현안이 있을 때마다 모여 대책을 협의하는 등 비상대책위원회 형태로 운영하면서 이슈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쿠팡 코로나19 확진으로 부천물류센터 폐쇄, "배송은 차질 없다"
  2. SK그룹 정보통신기술 계열사, 코로나19 극복 위한 헌혈 릴레이 진행
  3.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상승 예상", 코로나19 뒤 화장품 성장성 회복
  4. 강원랜드, 카지노 일반영업장 휴장을 6월4일까지 1주 더 연장
  5. 신동빈 롯데문화재단 이사장도 사임, 이사장에 전 국회의장 김형오
  6. 롯데물산, 신동주 신영자가 신격호에게 상속받은 지분을 모두 사들여
  7. [오늘Who] 무차입경영 깬 에어부산, 한태근 손에 쥔 1천억도 불안
  8. 박능후 "코로나19 확산 차단은 2주가 고비, 수도권이 매우 중요"
  9. 서울과 경기 경북지역 450개 학교 27일 등교 연기, 원격수업 전환
  10. CJ제일제당, 코로나19 확진으로 연구소 'CJ블로썸파크' 3일간 폐쇄
TOP

인기기사

  1. 1 SM엔터테인먼트, 중국 아이돌그룹 '웨이션브이'로 보릿고개 넘는다
  2. 2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도입, 김현수 파미셀 성장기회 잡나
  3. 3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수주”
  4. 4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표준치료제 인정에도 국내 제약사 기회 있다
  5. 5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장중 모두 올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진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