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총선 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합당은 쉽지 않아, 연합은 가능”

안대국 기자
2020-03-23 16:52:59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총선 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이 대표는 2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4·15총선이 끝난 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합당을 해버리면 (열린민주당의) 존재 자체가 상실되고 불과 몇 석만 얻어도 국고보조금도 나오기 때문에 (합당은) 쉽지 않다”며 “(열린민주당이) 독자적으로 계속 나갈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총선 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합당은 쉽지 않아, 연합은 가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는 총선 뒤 미래통합당이 원내 1당이 됐을 때를 가정했을 때도 “최소한의 연합은 해야 할 것”이라며 “그 때 가봐야 아는데 꼭 우리가 의석이 우리가 제일 많지 않더라도 원 구성하기 전까지 연합을 하면 된다”고 대답했다.

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는 6~7명의 의원을 '파견'할 계획을 내놨다.

이 대표는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기호 순번을 높이기 위해 민주당 의원을 보낼 계획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우리는 갈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다”며 “한 6~7명”이라고 대답했다.

공천에서 탈락한 뒤 무소속 출마한 후보의 복당을 허락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런 일이 자꾸 반복되기 때문에 당이 기강을 잡으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며 “(당 밖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도) 다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지지율 62.3%로 소폭 상승, 호남에서 오르고 보수층에서 내려
  2. 이해찬 “억지로 수출 늘리기보다는 내수진작이 더욱 중요”
  3. 이해찬, 윤미향 거취 놓고 '사실 우선' 원칙으로 퇴로 열어주다
  4. 이해찬 “국회법 따른 정시 개원이 일하는 국회 만들기 첫 걸음"
  5. 이해찬 "윤미향 정의연 놓고 과장된 의혹제기로 30년 활동 폄훼 안 돼"
  6. 이해찬 "21대 국회 개원 협상대상 되면 국민의 지탄받게 된다"
  7. BC카드 케이뱅크에 자본 댈 여력 크지 않아, KT가 결국 나설 가능성
  8. 콜마비앤에이치 목표주가 상향, "고객사 애터미 중국진출 덕에 성장"
  9. IMM인베스트먼트 공정위 규제 피하지 않아, 지성배 사모펀드 새 길
  10. 쿠팡, 아마존을 닮고 싶어도 코로나19 부실대응만은 달라야 한다
TOP

인기기사

  1. 1 SM엔터테인먼트, 중국 아이돌그룹 '웨이션브이'로 보릿고개 넘는다
  2. 2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도입, 김현수 파미셀 성장기회 잡나
  3. 3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표준치료제 인정에도 국내 제약사 기회 있다
  4. 4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수주”
  5. 5 동성화인텍 한국카본 HSD엔진, 조선3사의 LNG운반선 수주 학수고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