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롯데쇼핑의 장기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낮춰

최석철 기자
2020-02-21 18:06:19
0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롯데쇼핑의 장기 신용등급의 하락 조정을 경고했다.

무디스는 21일 롯데쇼핑의 신용등급(Baa3)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 일반적으로 신용등급 전망이 ‘부정적’으로 바뀐 뒤 1년6개월~2년 동안 변화가 없으면 실제 장기 신용등급이 떨어진다.
 
무디스, 롯데쇼핑의 장기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낮춰

▲ 강희태 롯데그룹 유통BU장 롯데쇼핑 대표이사 부회장.


롯데쇼핑은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4280억 원을 냈는데 1년 전보다 28% 줄었다.

대형마트, 슈퍼마켓, 전자제품전문점 등 주요 사업이 부진했던 데다 세금과 감가상각비 등 일시적으로 비용이 늘었다. 

수익이 줄어들면서 재무부담은 더욱 커졌다.

롯데쇼핑의 조정전 순차입금(차입금-현금성자산 및 리스 부채)은 지난해 말 기준 약 6조3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조2천억 원가량 늘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롯데쇼핑의 상각전 영업이익(EBITDA) 대비 조정 순차입금 비율은 6.1배로 2017년 말 4.6배보다 높아진 것으로 무디스는 추정했다.

상각전 영업이익은 기업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이는 현금 창출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이자비용, 세금, 감가상각비용 등을 빼기 전 순이익을 뜻한다.

무디스는 “롯데쇼핑이 대규모 점포 구조조정 계획을 내놓았지만 그 강도 및 시점에 불확실성이 있는 만큼 신용등급 평가에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유통업종의 타격이 상대적으로 클 수 있는 만큼 이 역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디스는 “롯데쇼핑의 수익성 부진이 지속하거나 대규모 투자로 상각전 영업이익 대비 조정 순차입금 비율이 5.0~5.5배를 웃돌면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롯데마트, '바로배송' 가능한 지점 2곳 늘리고 새벽배송도 새로 도입
  2. 롯데쇼핑 목표주가 낮아져, "경쟁사보다 주요사업 매출 회복세 더뎌"
  3. 롯데주 대체로 올라, 롯데지주 롯데푸드 롯데쇼핑 소폭 상승
  4. 롯데 롭스, 밀레니얼세대 겨냥해 캐릭터 '스폰지밥'과 협업마케팅
  5. 롯데주 대체로 강세, 롯데지주 롯페쇼핑 오르고 롯데제과는 내려
  6. 롯데하이마트 가격 경쟁력 키우기, 자체브랜드 제품만 벌써 200가지
  7. 롯데그룹주 대체로 내려, 롯데제과 3%대 롯데지주 2%대 떨어져
  8. 롯데주 약세, 롯데하이마트 4%대 오르고 롯데지주 롯데쇼핑 하락
  9. 한국전력, 국제연료 가격 하락에 힘입어 올해 흑자전환 유력
  10. 쿠팡, 아마존을 닮고 싶어도 코로나19 부실대응만은 달라야 한다
TOP

인기기사

  1. 1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2. 2 조선3사, 카타르에서 하반기 대규모 LNG운반선 수주 가시화
  3. 3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4. 4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5. 5 바이오주 대부분 내려, SK바이오랜드 메지온 '급락' 셀리버리 '상승'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