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대전 코로나19 피해 기업과 상인에게 금융지원

감병근 기자
2020-02-21 10:34:55
0
우리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을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과 '2020년 우리은행 특별출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은행, 대전 코로나19 피해 기업과 상인에게 금융지원

▲ 우리은행 로고.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5억 원을 재원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75억 원 규모의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1억 원,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대출기간과 대출금액에 따라 연 0.2%포인트의 보증료가 우대된다. 보증서를 담보로 대전광역시 이차보전대출을 받으면 대전광역시로부터 대출이자를 최대 연 3%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대전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통장'을 대출과 함께 이용하면 인터넷뱅킹이체수수료 등도 면제된다.

우리은행은 2월부터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전라북도,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과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맺고 일시적으로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다양한 금융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힘이 되고자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경기침체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전북, 울산 등으로 특별출연을 확대할 계획을 세워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허은철, GC녹십자 기술로 첫 코로나19 '혈장치료제' 낙관
  2. 한샘 자사주 300억어치 매입 결정, "코로나19로 주가 저평가"
  3. 한국당 원유철 "정부가 중국 눈치 봐 코로나19 초기대응 실패"
  4. 최희문, 코로나19로 메리츠증권 부동산금융 줄이고 수익다각화 차질
  5. 아모레퍼시픽, 면세점 매출회복의 불확실성으로 실적부담 커져
  6. "코로나19로 세계 스마트폰 판매 10년 내 최저 수준 떨어질 수도"
  7.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101명 더 늘어, 수도권 52명으로 증가세
  8. F&F, 디스커버리 신발제품 판매호조로 1분기 실적 좋아져
  9.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민수사업 타격 예상"
  10. 한국철도 코로나19에 허리띠 졸라매기도 어려워, 정부지원 내심 기대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거래소, 신풍제약 주가 급등에 7일 하루 주식 매매거래 정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