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암생명과학연구소장에 정재욱 취임, 글로벌제약사 GSK 출신

나병현 기자
2020-02-17 15:22:00
0
목암생명과학연구소의 제 10대 연구소장으로 정재욱 박사가 취임했다.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글로벌제약사인 GSK 미국 법인에서 전문위원을 지낸 정재욱 박사를 제 10대 연구소장으로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목암생명과학연구소장에 정재욱 취임, 글로벌제약사 GSK 출신

▲ 17일 경기도 용인의 GC녹십자 R&D센터에서 정재욱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연구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1984년 GC녹십자가 B형간염 백신 개발 성공을 통해 얻은 이익을 기금으로 출연해 설립된 국내 제 1호 순수 민간연구법인 연구소다.

정재욱 소장은 서강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유기화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뒤 미국 퍼듀대학교에서 유기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정 소장은 1998년 GSK 미국 법인에 입사해 올해 1월까지 전문위원으로 근무했다. 또 미국 전역 제약바이오업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인 과학자들의 단체인 재미한인제약인협회(KASBP)의 12, 13대 회장을 역임했다.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측은 “정 소장이 글로벌제약사에서 축적한 연구개발 경험과 폭넓은 네트워크 등이 목암생명과학연구소가 세계적 연구소로 거듭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정재욱 소장은 “한국 제약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한 목암생명과학연구소에 합류하게 돼 개인적으로 영광”이라며 “세계적으로 빠르게 변하고 다양해지는 신약 개발이라는 명제 하에서 연구소의 장점을 살려서 새로운 플랫폼 구축과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협력)을 통해 다양한 협업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GC녹십자, 미국 중국에서 신약 품목허가 받아 매출 늘 가능성 커
  2. 허은철, GC녹십자 주총에서 "신약 연구개발 투자 확대하겠다"
  3. 메르스 때 안 보이던 대기업 총수들,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존재감
  4. 대림산업 지배력 약해 주총 고전하는 이해욱, 자사주 매입카드 꺼낼까
  5. 조용병 두 번째 임기 출발부터 험난, 신한금융투자 리스크 갈수록 커져
  6. 현대엘리베이터 자사주 대거 매입, 현정은 약한 지배력의 안전판인가
  7.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 연임 확실, 산업은행에서 교체 기미 없어
  8. 코로나19로 개미들 증시 대거 입성, 키움증권 위탁매매수수료 급증
  9. 가스공사, LNG 수요 증가에 코로나19로 악화한 실적개선 희망 걸어
  10.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면역세포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시간과 싸움
TOP

인기기사

  1. 1 진원생명과학 주가 장중 상한가, 코로나19 백신 우선협상자로 뽑혀
  2. 2 텔콘RF제약 비씨월드제약 화일약품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혼조, 셀트리온헬스케어 씨젠 상승
  4. 4 바이오주 뛰어, 녹십자랩셀 텔콘RF제약 올릭스 '상한가' 메지온 '하락'
  5. 5 서울 종로 민주당 이낙연 48.3%, 통합당 황교안 35.0%에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