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경영체제 들어간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마무리 기약 어렵다

조장우 기자
2020-02-17 14:29:31
0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계획대로 마무리할 수 있을까?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이 업황 악화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막대한 자금을 필요로 하는 이스타항공 인수를 마무리할 수 있을지 시선이 몰린다.
 
위기경영체제 들어간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마무리 기약 어렵다

▲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이사 사장.


제주항공은 2020년 들어 항공업황이 회복될 것으로 보고 2019년 12월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서면서 당초 지난해 말까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다고 했으나 이후 두 차례 연기했다. 

항공업계에서는 이스타항공의 부실규모가 생각보다 커서 인수를 강행하면 회사 정상화를 위해 투입해야 할 자금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가중된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2018년 말 기준으로 이스타항공의 부채비율은 484.4%이고 자본잠식률은 47.9% 수준으로 파악된다. 

게다가 이스타항공은 태국의 ‘타이이스타젯’의 항공기 1대와 관련해 23만 달러의 리스요금을 보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우발채무가 지속해서 드러날 수 있다는 시선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제주항공의 부채비율도 높은 것으로 파악돼 인수합병을 향한 부담은 한층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의 부채비율은 2019년 9월 말을 기준으로 330%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저비용항공사 가운데 에어부산과 이스타항공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하려면 인수대금 약 695억 원을 포함해 1천억 원이 넘는 자금을 투입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악화된 항공업황에 코로나19 사태까지 확산돼 제주항공의 실적이 계속 나빠지고 있어 인수합병과 관련해 고민이 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2019년 일본여행 자제 움직임과 홍콩 시위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 329억 원을 본 것으로 파악된다. 항공업계에서는 올해 코로나19 사태라는 직격탄까지 맞아 올해 1분기 제주항공의 실적이 계속해서 나빠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항공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위기경영체제'를 선포하고 경영진의 임금을 30% 줄이기로 하는 결정을 내렸다. 아울러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하던 무급휴가 범위를 전 직원으로 확대하면서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고 있다.

제주항공의 이런 위기경영은 지난해 말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발표한 당시와 확연히 달라진 모습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워진 항공업계의 현실을 반영하는 것이라는 시선이 나온다.

실제 국내 항공사의 중국 노선 운항횟수는 매주 545회에 이르렀으나 2월 셋째 주를 기준으로 주126회로 무려 77%가 줄었다. 코로나19 사태로 항공권 예약 취소와 환불이 급증하면서 최근 3주간 국내 항공사에 발생한 환불금액도 3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17일 저비용항공사들을 위해 3천억 원 규모의 긴급융자 프로그램을 마련한다는 방책을 내놓았지만 항공업계에서는 이런 지원은 일시적 효과에 불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중국 노선 대부분이 운항이 중단됐고 동남아시아 등 다른 대체 노선을 찾기도 어렵다”며 “지금같은상황에서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해도 확보한 항공기들을 투입할 노선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항공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돼 어려움이 가중되면 이스타항공 인수 과정이 더 길어질 수 있다는 시선도 나오고 있다.  

황용식 세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중장기적으로 볼 때 제주항공이 경쟁회사를 인수하는 것은 긍정적 영향을 주겠지만 현재 항공업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숨고르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인수합병 과정에 많은 자금이 필요한 만큼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해소되는지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이스타항공 인수와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항공사가 어려움을 겪는 것과 마찬가지로 제주항공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다만 인수합병과 관련해 비밀유지의무가 있는 만큼 공식적 발표를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스타항공, 코로나19 위기에 수습 부기장 80여명 계약해지 통보
  2. 제주항공 목표주가와 투자의견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도 어려워"
  3. 이스타항공, 코로나19 위기에 직원 절반인 750명 감원 추진
  4. 테마섹,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보유주식 6천억어치 매각 착수
  5. 외국매체 "애플, 아이폰9를 4월15일 공개하고 22일 판매"
  6. 러시아 쇄빙 LNG운반선 10척 나온다, 조선3사 가뭄에 단비 기다려
  7. 갈 길 먼 한화손해보험, 강성수는 취임하자 '초등학생 소송'에 발목잡혀
  8. 한국전력 목표주가 낮아져, "경기침체로 실적부진과 증시불안"
  9.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명분은 놓쳤지만 실리는 얻을 수 있을까
  10. 대한항공 유급휴가 추진, 조원태 코로나19 위기 극복하고 보은하고
TOP

인기기사

  1. 1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2. 2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랩지노믹스, 인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34억 규모 공급계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