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소비 부진'에 혼조, 국제유가 4거래일째 상승

나병현 기자
2020-02-16 11:49:47
0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미국 소비지표의 부진으로 등락이 엇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1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5.23포인트(0.09%) 하락한 2만9398.08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3대 지수 '소비 부진'에 혼조, 국제유가 4거래일째 상승

▲ 1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5.23포인트(0.09%) 하락한 2만9398.08에 장을 마감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22포인트(0.18%) 상승한 3380.1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9.21포인트(0.20%) 오른 9731.18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확산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예상보다 부진했던 미국의 소매판매지표가 증시의 발목을 잡았다.

미국의 1월 소비판매는 2019년 12월보다 0.3% 증가했다. 하지만 자동차와 휘발유, 음식 서비스 등의 항목들을 제외한 핵심 소매판매에는 변화가 없어 시장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1월 산업생산도 2019년 12월보다 0.3% 감소하며 두 달 연속 후퇴했다. 보잉의 생산 차질과 따뜻한 겨울 날씨에 따른 가스, 전기 등 유틸리티 생산 둔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기업들의 실적은 양호했다.

시장조사기관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기업의 77% 이상이 지난해 실적을 박표한 가운데 이 가운데 72%가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순이익을 거뒀다.

국제유가는 4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14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2%(0.63달러) 오른 52.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74%(0.98달러) 오른 57.32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산유국들이 코로나19 여파에 대응하기 위해 감산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면서 국제유가가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뉴욕증시 3대 지수 4%대 하락, 코로나19 부정적 피해 전망에 짓눌려
  2. 뉴욕증시 3대 지수 소폭 내려, 코로나19 둔화에도 경기침체 우려 여전
  3.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7%대 급등, 코로나19 공포심리 누그러져
  4. 뉴욕증시 3대 지수 대폭 올라, 원유 감산 가능성이 실업대란 우려 넘어
  5.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하락, 미국 코로나19 비상사태 불확실성 지속
  6. 뉴욕증시 3대지수 실업대란 우려에 하락, 국제유가는 감산 기대로 급등
  7. [오늘Who] 허은철, GC녹십자 기술로 첫 코로나19 '혈장치료제' 낙관
  8.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중국공장 지연돼 1분기에 적자 지속"
  9. [CEO&주가] 박정국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방점, 주가는 지배구조 부담
  10. AMD가 CPU 기세 무서워, 위탁생산 대만 TSMC는 삼성전자에 여유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거래소, 신풍제약 주가 급등에 7일 하루 주식 매매거래 정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