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 5G스마트폰 점유율 43%로 1위, LG전자 10%로 3위

김디모데 기자
2020-02-14 15:11:41
0
삼성전자 작년 5G스마트폰 점유율 43%로 1위, LG전자 10%로 3위

▲ 2019년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점유율.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2019년 5G 스마트폰 판매 1위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9년 글로벌 5G스마트폰 판매량의 43%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폭넓은 5G제품군을 선보였고 경쟁사보다 많은 지역에 제품을 출시했다”며 “통신사·유통채널과 협업, 반도체 역량, 넓은 영향력이 삼성전자를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34%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화웨이 제품은 대부분 중국에서 판매됐다. 화웨이 제품 중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가 제공되고 중국 외 지역에서 판매되는 5G스마트폰은 메이트20X가 유일했다.

파르브 샤르마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화웨이가 2020년 연말 5G스마트폰 가격을 200달러 이하까지 낮출 것”이라며 “이를 통해 중국 5G시장에서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고 세계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점유율 10%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LG전자는 2019년 한국, 미국, 유럽 등에서 V50 시리즈를 출시했다. 4위는 비보(5%), 5위는 샤오미(3%), 6위는 오포(2%)였다.

퀄컴과 삼성전자, 화웨이는 2019년 5G 스마트폰 반도체시장을 약 3분의1씩 나눠 차지한 것으로 파악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020년 퀄컴이 5G스마트폰 반도체시장의 40%로 점유율을 확대하고 화웨이가 27%로 뒤를 이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미디어텍도 2020년에 한자릿수 점유율로 시장에 가세할 것으로 예상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는 2020년 4G에서 5G로 빠르게 전환하기 위해 여러 5G 플래그십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또 판매 확대를 위해 5G스마트폰의 가격(ASP)을 낮추는 데 지속적으로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전자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TV 스마트폰 실적 전망 하향"
  2. SK텔레콤, 5G 상용화 1돌 맞아 국내외 기업과 협력해 신사업 확대
  3. [Who Is ?]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
  4. [오늘Who] KT LTE 성공신화 쓴 구현모, 5G통신사업에서 정면승부
  5. SK텔레콤, 알뜰폰 사업자에게 5G통신 요금제 개방
  6. 화웨이, 딜로이트와 '5G로 코로나19 대응 위한 백서' 함께 펴내
  7. 소니, 카메라 TV 스마트폰 포함 전자사업 분사해 소니전자 설립
  8.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중국공장 가동 지연"
  9. "LS 주가 오를 힘 다져", 미국 대규모 인프라 투자의 수혜
  10. SK텔레콤, 신입사원 채용공고 내고 비대면 면접방식 도입
TOP

인기기사

  1. 1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2. 2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랩지노믹스, 인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34억 규모 공급계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