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을 후보 적합도에서 민주당은 이상민, 한국당은 육동일 앞서

안대국 기자
2020-02-13 14:51:10
0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전 유성을 총선에서 민주당 예비후보 가운데 가장 적합한 후보자로 꼽혔다.

13일 금강일보가 여론 조사기관인 세종리서치에 의뢰한 대전 유성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민주당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지역구 현역인 이 의원이 29.2%로 가장 앞섰다.
 
대전 유성을 후보 적합도에서 민주당은 이상민, 한국당은 육동일 앞서

▲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육동일 전 충남대학교 교수


다른 예비후보인 김종남 전 문재인 18대 대통령후보 시민캠프 공동대표는 15.2%, 안필용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민소통 특별위원는 10.7%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층만 놓고 살펴본 민주당 후보자 적합도 조사에서 이 의원은 39.2%, 김종남 전 대표 23.3%, 안 위원 15.4%로 파악됐다.

자유한국당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한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육동일 전 충남대학교 교수로 18.9%로 가장 앞섰다.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은 11.5%, 이영수 전 청와대 행정관이 10.5%, ‘잘 모름’은 10.7%, 기타 후보는 5.4%, ‘지지 후보 없음’은 42.9% 등이었다.

한국당 지지층만 놓고 살펴본 한국당 후보자 적합도 조사에서도 육 전 교수는 38.1%로 가장 앞섰다. 김소연 전 시의원은 20.5%, 이영수 전 행정관은 19.5%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52.5%, 한국당이 26.3%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4.1%, 새로운보수당은 3.7%, 바른미래당은 2.0% 등으로 뒤를 이었다.

11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세종리서치의 여론조사는 2월9~10일 이틀 동안 대전 유성을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의 성인 남녀 80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5.8%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포인트다.

이 여론조사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안양 동안구을 민주당 이재정 48.3%, 통합당 심재철 35.0%에 우위
  2. 비례정당 지지율에서 더시민 16.5%, 한국당 21.8%로 경합
  3. 다음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9.7%, 황교안 19.4%, 이재명 13.6%
  4. 군위의성청송영덕 민주당 강부송 10.5%, 통합당 김희국 56.6%
  5. 비례정당 지지율 더시민 29.8% 한국당 27.4%, 열린민주당 11.7%
  6. 비례대표 지지에서 더시민 20.8%로 하락, 열린민주당 14.3%로 올라
  7. 정당 지지율에서 민주당 37%, 통합당 22%로 격차 계속 유지
  8. 보령서천 초접전, 통합당 김태흠 43.7% 민주당 나소열 42.9%
  9. 공주부여청양 민주당 박수현 48.7%, 통합당 정진석 34.5%에 우위
  10. 부산 해운대을 팽팽, 민주당 윤준호 39.3% 통합당 김미애 41.8%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2. 2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삼성전자 주가 4%대 SK하이닉스 5%대 하락, 기관과 외국인 다 매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