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제핵융합실험로 부총장 이경수와 판사 출신 최기상 영입

이상호 기자
2020-02-11 18:15:31
0
민주당, 국제핵융합실험로 부총장 이경수와 판사 출신 최기상 영입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이경수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부총장, 최기상 전 서울북부지방법원 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영입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경수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부총장과 최기상 전 서울북부지법 부장판사를 영입하며 1차 영입을 마무리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영입행사에서 “오늘로 2020년 민주당 인재영입은 소기의 목표를 달성하고 일단락 된다”며 “이 뜻 깊은 자리에 빛나는 인재 두 분을 모시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부총장은 과학기술 분야의 첫 영입인사로 핵융합기술 전문가다. 대구에서 태어나 경북고,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시카고대에서 석사학위를, 텍사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오크리지 국립연구소 매사추세츠공대(MIT) 플라즈마 퓨전센터 근무한 경험이 있으며 한국 최초의 플라즈마 공동연구시설 ‘한빛’의 최고책임자, 한국형 핵융합연구로(KSTAR) 프로젝트 총광책임자, 국가핵융합연구소(NFRI) 소장 등을 지냈다.

이 부총장은 “대한민국의 과학기술 입국에 여생을 걸어 대한민국을 3대 과학기술 강국으로 만들고 싶다”며 “기성정치의 틀에도 핵융합을 일으키고 싶다”고 말했다.

최 전 판사는 전남 영암 출신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사법연수원 제25기로 전주지방법원 남원지원장, 헌법재판소 부장연구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2018년에는 헌법재판관 후보에도 올랐으며 전국법관대표회의가 법정기구화 된 뒤 초대 의장을 지냈다.

이 대표는 최 전 판사를 놓고 “지난해 일본의 경제도발에 따라 국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불태우는데 기폭제가 된 미쓰비시 중공업 배상판결을 하신 분”이라며 “오직 국민을 보호하고 헌법을 지키는 판사로서 양승태 대법원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대한민국 사법부의 양심을 지키신 분”이라고 말했다.

최 전 판사는 “해방 후 70년 이상 지속된 ‘선출되지 않았음에도 견제받지 않고 책임지지 않는’ 법조인들에 의한 사법과잉시대를 끝내야 한다”며 “법관과 검사 임용에 국민들의 참여해 관여할 수 있는 정도를 넓히고 평범한 국민 중심의 사법제도로 전환하는 것이 사법개혁의 중심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차 영입인사들의 출마계획을 곧 내놓기로 했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은 “비례대표와 지역구 출마 비율은 아직 확정하지 않으나 대체로 국민의 눈높이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지역구 출마의 비중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정당 지지율 민주당 41%, 통합당 23%로 격차 더 벌어져
  2. 민주당 고민정 이수진 김영춘, 격전지 승리하면 전리품은 무엇일까
  3. 부산 비례대표 정당 지지도 한국당 43.6%, 더시민19.3%에 우위
  4.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강욱 조대진, 윤석열 부인과 장모를 검찰에 고발
  5. 열린민주당 정봉주 “총선 뒤 더불어민주당과 당 대 당 통합할 뜻 있다”
  6. 비례정당 지지 더시민 22.3%, 한국당 20.6%로 접전
  7. 비례대표 지지에서 더시민 20.8%로 하락, 열린민주당 14.3%로 올라
  8. 비례정당 지지 한국당 25% 더시민 21.7% 접전, 열린민주당 14.4%
  9. 평택을 박빙, 민주당 김현정 41.3% 통합당 유의동 37.4%
  10. 서울 영등포갑, 민주당 김영주 아성에 통합당으로 변신한 문병호 붙어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오늘Who] 투자전문가 진양곤, 인수합병으로 에이치엘비 글로벌 간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