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정일문, '김남구 신뢰'에 한국투자증권 최대실적으로 화답

고두형 기자
2020-02-11 14:41:18
0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증권업계 최대 실적을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연임가도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보인다. 

2019년 1월 대표이사에 오르며 내세운 영업이익 1조 원 목표를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지난해 성장세를 유지한다면 올해 증권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 원을 거둘 수 있다.
 
[오늘Who] 정일문, '김남구 신뢰'에 한국투자증권 최대실적으로 화답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이 2019년 순이익 기준으로 증권업계 1위를 달성하며 정 사장이 한국투자증권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2019년 영업이익 8653억 원, 순이익 7099억 원을 냈다. 2018년보다 영업이익은 34.3%, 순이익은 42.2% 각각 증가했다.

한국투자증권의 이런 실적 증가세는 미래에셋대우와 비교해 더욱 눈에 띈다. 한국투자증권은 자기자본 5조 원 수준인데 자기자본 9조 원을 넘긴 미래에셋대우보다 더 많은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영업이익 7272억 원, 순이익 6637억 원을 거뒀다. 영업이익은 41.95%, 순이익은 43.66% 각각 늘어난 것이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자기자본이 절반 수준인 한국투자증권에 뒤처졌다. 

한국투자금융지주에서 내놓은 실적발표 자료를 살펴보면 투자금융(IB)부문과 트레이딩부문 실적 증가세가 돋보인다.

투자금융(IB)부문은 지난해 투자금융 수수료수익 3128억 원과 기업여신 관련 이자수익 737억 원 등 순영업수익 3865억 원을 거둬들였다. 2018년보다 38.9% 증가했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은 투자금융(IB) 강화를 위해 정 사장을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로 발탁했는데 정 사장이 이를 실적으로 보여준 셈이다.

한국투자증권은 기업공개 주관 2위, ECM(주식자본시장) 주관 2위, DCM(채권자본시장) 대표주관 3위, 인수합병 금융자문 3위 등 투자금융(IB) 부문에서 리그테이블 최상위권에 올랐다.

정 사장은 특히 기업공개 전문가로 꼽히는데 지난해 상장주관 실적 7700억 원가량을 거두며 명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정 사장은 동원증권 신입사원 시절부터 중소기업, 벤처기업 등을 상대로 기업공개 영업을 해 탁월한 실적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동원증권 시절 중소기업, 벤처기업 등과 맺은 인연을 토대로 ‘진우회’라는 상장정보 공유모임을 만들기도 했다. 진우회는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최고경영자들 사이에 상장준비를 위한 등용문으로 여겨지고 있다.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주관사 경쟁은 정 사장이 기업공개 전문가로서 면모를 보여줄 기회라고 할 수 있다.
 
트레이딩부문은 발행어음 잔고 증가, 채권 및 주가연계증권 트레이딩을 통해 순영업수익 4628억 원을 냈다. 2018년보다 60% 증가했다.

정 사장이 한국투자증권 사장에 오른 지 1년 만에 최대 실적을 거두고 증권업계 1위를 달성한 만큼 연임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정 사장이 대표이사에 오른 지 1년밖에 지나지 않았다는 점,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이 2018년 11월 승진하면서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점 등도 정 사장의 연임에 힘을 실어준다.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의 임기는 1년이다. 한국투자증권은 매년 실시되는 평가를 통해 대표이사와 임원들의 재계약 여부를 결정한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정 사장의 연임 여부는 3월 주주총회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임원추천위원회 등 일정을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한국투자증권의 실적 증가에도 영업이익 1조 원을 달성하지 못한 점은 아쉬울 수 있다.

2019년 1월 정 사장은 취임사에서 “영업이익 1조 원 돌파, 3년 안에 순이익 1조 원 클럽에 가입할 것”이라고 목표를 제시했다.

한국투자증권의 자기자본 이익률(ROE)은 14.3%로 메리츠종금증권(14.8%)에 이어 2위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이 지난해 수준의 성장세를 유지한다면 올해 증권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 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투자증권, 삼성전자 주식만 분할매수하는 랩어카운트 내놔
  2. 무디스, 한국 6개 증권사를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대상에 올려
  3. 한국투자증권, 온라인 금융상품권 5% 할인행사 추가로 진행
  4. 한국투자금융지주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NH투자증권 주가 초반 하락
  5. 통합당 배현진 정진석 이혜훈 김근식, 총선에서 살아 보수지평 넓힐까
  6.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지배구조 개편돼도 실적에 영향은 거의 없어
  7. 현대차 기아차 내수가 고맙다, 코로나19에 국내판매 덕 톡톡히 봐
  8. 서울 동작구을 접전, 민주당 이수진 40.9% 통합당 나경원 44.1%
  9. 조성욱, 배달의민족 독점 논란에 배달앱 결합 엄격한 잣대 댈 가능성
  10. 발전공기업, 석탄발전의 LNG발전 대체로 인력 줄이기 발등에 불
TOP

인기기사

  1. 1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3. 3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4. 4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