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중앙회 사업부문 물갈이 인사로 새 판 짤까

김남형 기자
2020-02-06 15:12:53
0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사업부문 대표들로부터 일괄사표를 받아 새 판 짜기에 나설까?

최원병, 김병원 등 역대 농협 회장이 당선 뒤 임원들로부터 일괄사표를 받아 친정체제를 구축했던 만큼 이 회장도 인적쇄신 카드를 꺼내들지 주목된다. 
 
이성희, 농협중앙회 사업부문 물갈이 인사로 새 판 짤까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6일 농업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중앙회 임원이나 사업부문 대표이사들로부터 일괄사표를 받을 수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새로 농협중앙회장에 오른 만큼 김병원 전 회장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친정체제 구축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이나 최원병 전 회장 등 전임 회장들이 당선 이후 사업부문 대표들로부터 일괄사표를 받아 조직을 쇄신한 만큼 이 회장도 임원들로부터 일괄사표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

최 전 회장은 21대 농협 회장에 오른 뒤 2008년 6월 박석휘 부회장과 정용근 신용부문 대표, 김경진 농업경제부문 대표, 정공식 조합감사위원장 등 농협중앙회 고위직의 일괄사표를 받았다.

최 전 회장은 농협중앙회장이 단임제로 바뀌기 전인 2013년 연임에 성공한 뒤에도 윤종일 농협중앙회 부회장, 김수공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 대표이사, 최종현 농협중앙회 상호금융 대표이사, 이부근 조합감사위원장 등으로부터 일괄사표를 받아 인적쇄신을 꾀했다.

김 전 회장도 2016년 3월에 당선된 뒤 공직선거법 재판 등 문제로 시점이 다소 늦춰진 같은 해 10월 김정식 농협중앙회 부회장, 이상욱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 대표이사, 허식 농협중앙회 상호금융 대표이사 등 사업부문 대표이사 3명으로부터 일괄사표 받고 친정체제를 구축했다.

이 회장이 임원들로부터 일괄사표를 받는다면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과 김원석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 대표이사가 재신임을 받을 수 있을지는 장담하기 어렵다.

허 부회장과 김 대표는 2016년 11월 선임돼 2018년 한 차례씩 연임하고 올해 11월 임기가 끝난다.

농협중앙회 부회장은 농협조직의 교육 및 지원 사업과 관련 부대사업 대부분을 총괄해 농협의 안살림 역할을 도맡는다. 이 회장으로서는 믿을 수 있는 측근을 부회장에 앉히려 할 가능성이 높다. 

농업경제도 금융과 축산부문을 제외한 농협의 많은 경제사업을 담당하는 만큼 이 회장이 본격적으로 공약 이행 등 정책 추진을 위해서 대표를 바꿀 것으로 보인다.

소성모 농협중앙회 상호금융 대표이사는 한 차례 연임하기는 했지만 2019년 11월 연임이 결정된 만큼 아직 임기가 많이 남아있는 점이 변수다. 소 대표의 임기는 2021년 11월까지다.

상호금융 대표이사는 농업협동조합법에 따라 농·축협 등 회원의 상환준비금과 여유자금의 운용·관리, 회원의 신용사업 지도 등의 업무와 관련해 농협중앙회를 대표한다.

박규희 조합감사위원장도 2019년 6월 감사위원장에 오른 만큼 임기가 2년이 넘게 남아있다.

조합감사위원장은 농업협동조합법에 따라 농·축협 등 회원조합의 회원조합의 업무를 지도·감사하는 상임기관인 조합감사위원회를 이끄는 역할을 맡고 있다.

다만 이 회장이 소성모 대표나 박규희 감사위원장의 임기가 1년을 넘기는 시점 즈음에 인사개편을 할 수 있지 않겠냐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특별한 이야기가 나오지는 않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농협 6·25 유해 발굴 공로로 국방부 감사패 받아, 이성희 "홍보 강화"
  2. [오늘Who] 이성희, 하나로마트 성장 업고 농협 유통구조 손보기 탄력
  3. [채널Who] 친환경 선박기술 힘쏟는 남준우, 삼성중공업 주가도 좌우
  4.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5. 코로나19로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흐림’, 대림산업 GS건설 ‘맑음’
  6. 북미 잘 아는 이연모, LG전자 스마트폰 회생의 방어선을 북미에 치다
  7.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경제활동 재개 살피며 2000선 탈환 시도
  8. 유럽 자동차시장 자신있는 송호성, 기아차 해외판매 회복은 유럽부터
  9. 렌터카 허츠 미국법인 파산 가능성, 현대차 기아차 판매에도 악영향
  10. 배재훈, HMM 스마트선박 적합한 종합상황실로 IT접목 종착지 도달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스마트폰 부활 위해 이연모 필두로 피처폰 영광의 주역 모이다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3. 3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양회 뒤 경기부양책에 강한 실적회복 기대 품다
  4. 4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5. 5 두산밥캣 코로나19에 매각설까지, 박성철 재연임 출발부터 내우외환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