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목표주가 높아져, "베트남 전력케이블 수요 급증"

이한재 기자
2020-01-20 08:04:54
0
LS전선아시아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베트남의 설비투자 확대로 주요 자회사인 LS-VINA(하노이 법인)과 LSCV(호찌민 법인) 모두 실적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LS전선아시아 목표주가 높아져, "베트남 전력케이블 수요 급증"

▲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이사 사장.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LS전선아시아의 목표주가를 기존 9천 원에서 1만 원으로 11%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LS전선아시아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17일 876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 연구원은 “LS전선아시아의 2020년 실적 전망치를 높이며 목표주가를 상향했다”며 “베트남 내 송배전 설비투자의 중요성은 점점 커지는 중으로 LS전선아시아는 올해도 실적 증가세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LS전선아시아는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6189억 원, 영업이익 307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각각 19%씩 늘어나는 것이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에 LS-VINA와 LSCV, 미얀마에 LSGM 등의 자회사를 둔 전력 및 통신케이블 제조업체로 LS-VINA는 발전설비가 급증하고 있는 베트남 내수 전력케이블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고 있다.

LS전선아시아는 2020년에도 베트남의 인프라 투자 확대를 바탕으로 LS-VINA와 LSCV의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LS-VINA와 LSCV는 2020년에 영업이익으로 각각 1560만 달러, 1220만 달러를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추정치보다 각각 3%와 13% 늘어나는 것이다.

LS전선아시아는 2019년 4분기에도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낸 것으로 보인다.

LS전선아시아는 지난해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258억 원, 영업이익 69억 원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 4분기보다 매출은 9%, 영업이익 46% 늘어나는 것이다.

이 연구원은 “LS전선아시아는 지난해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가공선과 배전부문사업 호조로 애초 전망보다 8%가량 많은 영업이익을 올렸을 것”이라며 “LS전선아시아는 2019년 전체적으로도 애초 예상했던 수준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나투어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1분기 여행사업 적자폭 커져”
  2.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A-3 광구에서 가스층 추가로 발견
  3. "반도체와 디스플레이기업에게 코로나19 생산차질은 오히려 기회"
  4. 삼성전기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올해 모든 사업부 영업이익 늘어"
  5. 셀트리온 목표주가 높아져, "유럽에 신제품 내놓고 미국 공략도 강화"
  6. 메모리 공급 코로나19로 차질 불가피, 하반기 메모리 가격 상승 예상
  7.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톡보드 광고 좋고 카카오페이도 성장"
  8. [오늘Who] 지성규, 하나은행 최고실적 토대로 지주에서 위상 높아져
  9.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빈소에 정재계 인사 조문행렬 이어져
  10. 현대차, 코로나19 국내 확산으로 공장 가동 정상화 예측도 힘들어
TOP

인기기사

  1. 1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4. 4 현대중공업지주 고배당 필요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부진에 부담 커져
  5. 5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