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생결합편드 피해대책위, 우리금융 하나금융 경영진 해임 요구

고두형 기자
2020-01-16 10:44:56
0
파생결합편드 피해대책위, 우리금융 하나금융 경영진 해임 요구

▲ 금융정의연대와 DLF피해자대책위원회가 16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파생결합펀드 제재 관련, 은행장 해임요청 진정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금융정의연대와 DLF피해자대책위원회가 금융감독원에 파생결합펀드 손실 사태 관련 은행 경영진의 해임을 요청했다.

금융정의연대와 DLF피해자대책위원회는 16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파생결합펀드 제재 관련, 은행장 해임 요청 진정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었다.

두 단체는 “파생결합펀드 손실사태로 금융기관의 공신력을 크게 훼손하고 가입자에게 중대한 재산 손실을 초래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불완전판매 감독 책임, 금융사지배구조법 제24조 내부통제기준 마련 및 운용, 내부통제기준 준수 여부 점검체계 마련 및 운용에 관한 감독책임을 물어 해임권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단체는 금감원이 함 부회장과 손 회장에 사전통지한 문책경고를 두고 피해규모 등을 고려했을 때 징계수위가 낮다고 주장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을 두고도 불완전판매 조사 자료 삭제 등 금감원 검사를 방해하는 행위를 했음에도 주의적 경고라는 낮은 징계를 내렸다며 해임권고 제재를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금감원에서 파생결합펀드 손실 사태와 관련한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제재심의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금감원은 함 부회장과 손 회장에 문책경고를 사전통지했다.

함 부회장은 금감원 1층에서 대기하고 있는 기자들을 피해 금감원으로 들어가 제재심의위에 참석했다. 손 회장은 이날 오후에 출석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윤석헌, 국회에서 "환매중단사태의 주된 책임은 자산운용사에 있다"
  2. 작년 기업공개 기업 수는 줄고 공모규모는 3조2천억으로 대폭 늘어
  3. 파생결합펀드 피해자대책위 "금융위의 은행 과태료 경감은 봐주기"
  4. 은성수 "중징계에 손태승 법적 대응은 우리금융 이사회가 판단할 문제"
  5. 은성수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사모펀드 규제 검토, 혁신은 계속돼야"
  6.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7. "우리금융지주 주가 상승 예상", 파생결합상품 손실 불확실성 곧 해소
  8. [Who Is ?] 함영주 KEB하나지주 부회장
  9.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10. 우리은행장 최종후보에 권광석, 현 새마을금고 신용공제사업 대표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