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목표주가 높아져,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 콘텐츠 공급 확대"

이정은 기자
2020-01-16 09:16:45
0
SBS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지상파 재전송료(CPS) 협상이 일부 이뤄지고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에 콘텐츠를 공급하면서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전망됐다.  
 
SBS 목표주가 높아져,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 콘텐츠 공급 확대"

▲ 박정훈 SBS 대표이사 사장.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16일 SBS 목표주가를 2만6천 원에서 2만8천 원으로 높여잡고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SBS 주가는 15일 2만215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재전송료 협상이 일부 이뤄지고 지난해 말부터 유튜브에도 콘텐츠를 공급하기로 결정했다”며 “넷플릭스, 웨이브 등의 온라인 동영상서비스로 콘텐츠 공급이 늘어나면서 올해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고 바라봤다. 

지상파 재전송료가 디지털 유료방송 가입자당 월 400원에서 500원으로 100원 인상된 영향을 받아 2019년 4분기 영업이익은 50억 원, 올해 1분기에는 100억 원가량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또 SBS는 지난해 말부터 유튜브에 ‘SBS NOW’, ‘SBS 드라마’ 등 모두 9개의 채널의 콘텐츠를 공급해 구독자가 1754만 명에 이르고 누적 조회 수는 146억 회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유튜브 광고수익은 올해 200억 원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 

넷플릭스에도 올해 2편 정도의 드라마를 동시방영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드라마 ‘베가본드’를 넷플릭스에 동시방영한 데 더해 지난해 말부터 15편의 드라마를 판매하는 등 공급이 늘어나고 있다. 

웨이브를 통해서도 연간 600억 원 정도를 신규 콘텐츠에 투자하기로 했다. 웨이브는 SK텔레콤과 지상파3사가 운영해 온 온라인 동영상서비스를 통합한 플랫폼이다. 

드라마 시청률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지난해 1분기 방영한 ‘열혈사제’가 시청률 22%를 기록했고 최근 방영을 시작한 ‘낭만닥터 김사부2’가 19.9%의 시청률을 보이고 있다. 

또한 올해 상반기 SBS가 드라마 스튜디오를 독립해 출범하게 되면 실적이 더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SBS는 2019년 4분기 매출 1900억 원, 영업이익 240억 원, 순이익 200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 4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0.2% 줄어들고 영업이익은 14.9%, 순이익은 56.5%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실적발표] 스튜디오드래곤, 광주신세계, 금호산업, 태경산업, E1 
  2. 삼성전자 무선사업 사장 노태문 “접는 스마트폰 하반기까지 대중화"
  3. 외국언론 “넷플릭스, 삼성전자와 갤럭시S20 전용 콘텐츠 준비”
  4. 제이콘텐트리 주식 매수의견 유지, "넷플릭스에 올해부터 드라마 제공"
  5. CJENM과 스튜디오드래곤, '터미네이터' 제작사 스카이댄스와 손잡아
  6. 태영그룹 지배구조 변화로 기업가치 커져, "SBS 매각가치 최소 8천억”
  7. NH투자증권, 애플 넷플릭스 페이스북 주가연계증권 100억 한도 판매
  8. [오늘Who] 태영그룹 계열분리까지 가나. 윤석민 지배구조 개편 시동
  9. [Who Is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
  10. 최진희, '흥행비율 높여야' CJENM 요구에 스튜디오드래곤 부담 가득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젬백스앤카엘 메지온 '급락' 레고켐바이오 '상승'
  2. 2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3. 3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4. 4 "삼성전기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로 수혜 커져
  5. 5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