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주가 2%대 올라, 실적 부각돼 은행주 반등

은주성 기자
2020-01-14 17:59:03
0
은행주 주가가 모두 소폭 올랐다.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 등으로 주가가 부진했는데 2019년 4분기 양호한 실적을 냈을 것이라는 추정에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
 
KB금융지주 주가 2%대 올라, 실적 부각돼 은행주 반등

▲ 14일 KB금융 주가는 전날보다 2.46%(1150원) 오른 4만78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14일 KB금융 주가는 전날보다 2.46%(1150원) 오른 4만78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는 122억 원 가량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66억 원, 기관투자자는 54억 원 정도를 각각 순매도했다.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1.58%(550원) 상승한 3만5300원에 장을 끝냈다.

외국인투자자는 10억 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25억 원, 기관투자자는 1억 원 정도를 각각 순매도했다.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0.47%(50원) 뛴 1만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투자자는 32억 원 가량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는 28억 원, 기관투자자는 4억 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신한금융지주 주가는 0.24%(100원) 오른 4만1850원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투자자는 31억 원 가량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 투자자는 13억 원, 기관투자자는 19억 원 가량을 각각 순매도했다.

기업은행(0.45%), BNK금융지주(1.55%), DGB금융지주(0.88%) 등의 주가도 이날 상승했다.

은경완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파생결합펀드(DLF)사태에 이른 라임사태 등으로 활황인 국내외 증시상황에도 은행주 주가가 부진하다"면서도 "은행의 견조한 실적 흐름은 지속되고 있고 곧 발표될 2019년 4분기 실적도 시장 기대치에 부응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2019년 4분기 국내 금융사의 지배주주 순이익은 2조3천억 원 수준으로 2018년 같은 기간보다 47.0%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KB금융지주 사외이사후보로 권선주 오규택 추천돼, 여성 2명으로 늘어
  2. 신한금융 우리금융 주가 내려 52주 신저가, KB금융은 5%대 급락
  3. 하나금융지주 사외이사 임기 6년으로, 지주 회장 교체기와 맞물려 시선
  4. 생명보험사 매물 많다, 윤종규 KB금융의 푸르덴셜생명 입찰가격 신중
  5. 순이익 부진으로 신음하는 보험사들, 금융지주는 왜 눈독 들일까
  6. 금융주 하락, KB금융 신한금융 우리금융 내리고 하나금융 제자리
  7. 우리금융지주 주가 1만 원대 붕괴, 금융지주 약세에 KB금융만 올라
  8. [오늘Who] 만도 중국사업 회복 절실한 정몽원, 코로나19로 다시 근심
  9.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10. 우리은행장 최종후보에 권광석, 현 새마을금고 신용공제사업 대표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