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의지, SK그룹 신년사 없이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는 신년회

윤휘종 기자
2020-01-02 11:21:51
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신년사 없이 소통하는 신년회를 열었다.

SK그룹은 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최태원 회장의 신년사 대신 사외 관계자 및 직원들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2020년 신년회를 개최했다.
  
최태원 의지, SK그룹 신년사 없이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는 신년회

▲ SK그룹 구성원 대표들이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0년 SK 그룹 신년회에서 행복을 주제로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 SK >


신년회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모두 6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신년회는 최 회장의 신년사 없이 다양한 이해관계자 인터뷰, 특별 초청한 이해관계자 대표들의 현장 발언, 신입사원을 포함한 구성원들 사이 대담 등으로 꾸며졌다.

현장발언에는 소셜벤처 지원사업을 하는 ‘루트 임팩트’의 허재형 대표이사, 안정호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 겸 SK텔레콤 사외이사, 전북 군산 지역공동체 활동가 조권능씨 등이 연사로 나섰다.

허 대표는 “SK그룹이 여러 영역에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리더를 양성하고 이들이 협업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확대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시대의 핵심 기술인 ‘데이터 테크놀로지’를 활용해 SK그룹 계열사 사이의 시너지를 높여 달라”고 요청했고 조씨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지속적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최태원 회장 등 주요 경영진들은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주의 깊게 경청했다.

신입사원에서 임원, 외국인까지 패널로 참여한 구성원 사이 대담도 진행됐다.

대담 참석자들은 “행복이 구호로 끝나지 않으려면 작지만 구체적인 모두의 실천이 필요하다”, “SK를 넘어 사회,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나누는 행복이 진정한 행복이다” 등의 의견을 주고받았다.

SK그룹 관계자는 “신년사 없는 파격적 방식의 신년회를 도입한 것은 SK가 지향하는 행복과 딥 체인지를 고객, 사회와 함께 만들고 이루겠다는 최태원 회장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며 “이번 신년회는 최 회장이 ‘행복토크’ 등을 통해 강조해 온 행복경영과 관련해 구성원들이 느낀 소감과 고민을 공유하고 실행의지를 다지는 자리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최태원 법률대리인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방송은 명백한 허위"
  2. 현대차, 동네에서 '어디서든 부르면 태워주는' 서비스 시범운영
  3.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4. [오늘Who] 마침내 웃은 이재웅, 박재욱에게 '타다' 마음편히 맡긴다
  5. 미래통합당 후유증 거센 하태경, 해운대갑 유영민과 재대결까지 먼 길
  6.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주식 더 사들여 경영권 다툼 장기전 준비하나
  7. [오늘Who] 이영호, 반포에서 삼성물산 도시정비 화려하게 복귀하나
  8. [오늘Who] 만도 중국사업 회복 절실한 정몽원, 코로나19로 다시 근심
  9. 한상원 시너지 전략, 한앤컴퍼니 SK케미칼 바이오에너지 인수도 주목
  10.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제' 신약승인 자신, 시장의 불안한 시선은 여전
TOP

인기기사

  1. 1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2. 2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5. 5 [CEO&주가] 현대상선 흑자전환 길 찾다, 배재훈 주가 상승도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