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SK하이닉스, 외국인 매수 쏠림현상으로 시총 비중 사상 최대

김디모데 기자
2019-12-19 10:15:18
0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외국인투자자 쏠림현상이 나타나면서 두 회사의 시가총액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졌다. 

반면 두 회사의 영업이익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이전보다 크지 않아 향후 시가총액 비중 확대는 제한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외국인 매수 쏠림현상으로 시총 비중 사상 최대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9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시가총액 비중이 사상 최대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외국인 수급 쏠림현상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올해 들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식의 외국인 순매수액은 5조2500억 원이지만 두 회사를 제외한 나머지 종목은 4조3천억 원의 외국인 순매도를 보였다.

최근 5일 동안만 놓고 봐도 코스피 기준 외국인 순매수 1조7700억 원 가운데 1조5600억 원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식에 몰렸다.

이에 따라 12월 들어 삼성전자 주가는 12.0%, SK하이닉스 주가는 15.0% 오르며 코스피 수익률 5.1%를 크게 웃돌았다. 2019년 연간 수익률은 삼성전자가 45.5%, SK하이닉스가 53.7%로 코스피 연간수익률 7.5%와 격차가 크다.

김 연구원은 “최근 분석대상인 유니버스 200종목 내에서 차지하는 두 종목의 시가총액 비중은 33.5%까지 높아졌다”며 “두 종목의 시가총액이 최대치를 기록했던 2017년 10월(28.5%)보다도 높다”고 말했다.

2017년 4분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영업이익은 유니버스 200종목 전체 이익의 50%에 육박했다. 하지만 2019년 두 종목의 이익 비중은 25% 안팎으로 낮아졌고 2020년에도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020년 증시 상승을 논하는데 빠질 수 없는 종목인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시가총액 비중이 이익 비중보다 크게 높아져 있는 만큼 추가적 시가총액 비중 증가여력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하반기 갤럭시폴드2는 8인치로 커지고 S펜 추가될 수도"
  2. 시가총액 100대 기업 작년 영업이익 35% 줄어, 반도체 불황의 영향
  3. 삼성전자가 갤럭시홈미니를 갤럭시S20 사은품으로 내건 까닭
  4.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나흘째 동반상승, 반도체업황 기대 커져
  5. '노조와해' 구속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사내이사에서 물러나
  6. 삼성전자 작년 5G스마트폰 점유율 43%로 1위, LG전자 10%로 3위
  7. SK하이닉스 1조600억 회사채 발행, 돈 몰리자 발행액 2배로 늘려
  8. 에코프로 영화테크, 전기차시장 성장 맞춰 폐배터리 재활용사업도 탄력
  9. [오늘Who] 김영표, 조용병 따듯한 금융 업고 신한저축은행 위상 높여
  10. [오늘Who] 정의선, 정몽구 내놓은 현대차 이사회 의장은 양보할까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