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차화영 기자
2019-12-15 06:00:00
0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 친환경차시장에서도 강자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까.

14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올해에 이어 2020년에도 친환경차 라인업 강화에 고삐를 죈다.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국내에서 친환경차 수요가 높아지는 데 대응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팔린 친환경차는 모두 7만14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4% 늘었다.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4.7% 줄었음에도 친환경차 판매는 오히려 늘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곧 S클래스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모델, GLE350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모델 등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다.

S클래스의 하이브리드모델인 S560e는 이미 환경부의 소음 및 배기가스 인증을 끝냈다. 

수입 자동차 브랜드가 국내에 자동차를 출시려면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의 기준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배출가스 및 소음 인증 완료 여부는 대중에도 공개되기 때문에 수입차회사들은 정보유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출시절차 가운데 환경부 인증을 가장 마지막으로 받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올해 1종의 전기차와 2종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를 내놨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국내에서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확보해 둔 만큼 앞으로 친환경차 판매에서도 선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E클래스의 하이브리드모델 E300e는 출시 한 달 만에 수입 하이브리드차 강자 렉서스 ES300h와 어깨를 견주는 위치에 올라섰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일본차의 입지가 좁아져 반사이익을 보기도 했지만 E클래스의 높은 인기가 반영된 실적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E클래스가 갖춘 브랜드 위상이나 디자인 등이 하이브리드모델 판매에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E클래스는 수입차 가운데 유일하게 국내에서 10만 대 넘게 팔린 모델이다. E300e는 11월 636대 팔리며 하이브리드 베스트셀링모델 2위인 렉서스의 ES300h를 300대 차이로 따돌리며 1위를 차지했다.  

다만 메르세데스-벤츠의 친환경차들이 아직 브랜드 위상에 걸맞은 성능을 확보하지 못한 만큼 국내 친환경차시장에서 입지를 확보하기 쉽지 않다고 바라보는 시선도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올해 10월 한국에 내놓은 순수전기차 더 뉴 EQC는 1억 원이 넘는 가격에도 성능은 현대자동차의 코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개 친환경차의 성능은 1회 충전당 주행거리와 연료 효율성 등을 기준으로 평가되는데 더 뉴 EQC는 1회당 충전거리는 300km로 코나의 350km에 못 미친다. 

일본 하이브리드차의 인기가 되살아날 수 있다는 점과 라이벌인 BMW코리아가 친환경차시장 공략에 고삐를 죄고 있는 점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친환경차 판매를 늘리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분위기가 여전한 데도 렉서스의 ES300h는 11월 300대 넘게 팔려 수입 하이브리드 베스트셀링 모델 2위에 이름을 올렸다. 
 
BMW코리아는 올해 안에 인기모델인 5시리즈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모델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제네시스 GV80 흥행 이어가기 위해 GV70 출시도 서두를까
  2. 기아차, 셀토스 강력 경쟁차 트레일블레이저와 새 QM3 등장에 긴장
  3. 예병태, 산업은행 지원 받기 위해 쌍용차 흑자전환 청사진 다듬어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6. 한국투자금융지주 사모펀드 재진출, 김남구 실패의 자존심 회복 별러
  7.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8.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9.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10. 김태호, 산청함양거창합천 한국당 공천에서 현역 강석진 넘기 '험난'
TOP

인기기사

  1. 1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2. 2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3. 3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4.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