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말 은행권 부실채권비율 0.86%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윤준영 기자
2019-12-11 17:49:48
0
3분기 말 은행권 부실채권비율 0.86%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2019년 3분기 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잠정)'에 따르면 3분기 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86%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금융감독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에 이르렀다.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2019년 3분기 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잠정)'에 따르면 3분기 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86%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2분기 말(0.91%)보다 0.05%포인트 떨어졌다. 지난해 3분기 말(0.96%) 이후 5분기 연속 0%대를 나타내고 있다.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2016년 말 1.42%, 2017년 말 1.19%로 꾸준히 개선돼 지난해 3분기 이후 1% 아래로 하락했다.

부문별로는 기업부문에서 부실채권비율이 하락한 반면 가계 부문에서는 상승했다.

대기업여신에서 부실채권비율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3분기 말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은 1.23%로 전분기 말(1.32%)보다 0.09%포인트 하락했다. 이 가운데 대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은 1.66%로 0.3%포인트 떨어졌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은 0.26%로 전분기 말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0.20%)과 기타 신용대출(0.40%)이 각각 0.01%포인트씩 올랐다. 

3분기 말 현재 부실채권 규모는 16조8천억 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7천억 원 감소했다. 신규발생 부실채권 규모는 3조9천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2천억 원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작년 기업공개 기업 수는 줄고 공모규모는 3조2천억으로 대폭 늘어
  2. 은성수 "중징계에 손태승 법적 대응은 우리금융 이사회가 판단할 문제"
  3. 작년 12월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0.36%로 최근 2년간 가장 낮아
  4.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투자자 피해 조사 중, 배상규모 확정 어렵다"
  5. 은성수 금융위와 금감원 갈등설 일축, "좋은 파트너로 소통 지속”
  6. 금융위, 라임자산운용 사태 대응해 사모펀드 투자자 보호조치 강화
  7. 하나은행, SBI저축은행과 협력해 저축은행에 해외송금서비스 제공
  8.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9.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10. 윤종원, 코로나19 피해기업 방문해 IBK기업은행의 금융지원 약속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