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보험회사가 고객에게 건강관리기기 줄 수 있도록 허묭

이현주 기자
2019-12-05 16:53:53
0
보험회사가 앞으로 보험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건강관리기기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건강보험 보험상품 개발 및 판매 가이드라인’을 개정했다고 5일 밝혔다.
 
금융당국, 보험회사가 고객에게 건강관리기기 줄 수 있도록 허묭

▲ 금융위와 금감원은 ‘건강보험 보험상품 개발 및 판매 가이드라인’을 개정했다고 5일 밝혔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7월 보험과 건강관리의 연계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내놓은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및 서비스 활성화방안’의 후속조치로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을 추진했다.

개정된 가이드라인은 8일부터 시행된다.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으로 금융당국은 앞으로 보험위험 감소효과가 객관적으로 검증된 건강관리기기는 보험을 가입할 때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판촉용도로 지급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제공할 수 있는 기기의 금액은 10만 원 또는 최초년도 부가보험료의 50% 가운데 적은 금액 이내로 제한한다.

보험회사가 보험위험 감소효과에 관한 기초통계를 수집할 수 있는 기간도 기존 5년에서 15년으로 확대했다.

이 밖에도 보험회사가 금융위의 승인을 받아 헬스케어회사에 지분 15% 이상을 투자해 자회사로 편입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건강관리기기 제공이 과도한 판촉경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장 및 상품 판매 동향 등을 면밀히 살필 것”이라며 “1년 동안 운영한 뒤 부작용이 발견되지 않으면 가이드라인 내용을 법규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9억 넘는 주택 보유자의 전세대출보증 20일부터 전면제한
  2. 은성수, 저축은행 CEO 만나 "지금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 공급해야"
  3. 금융위, 보험모집 수수료체계와 사업비 부과구조 개선
  4. 손병두 "스테이블코인의 금융시스템 편입 앞서 규제방안 마련해야"
  5. 금감원 보이스피싱 막는 시스템 도입, 윤석헌 "혁신기술 적극 활용"
  6. '내 보험 찾아줌' 서비스로 1년간 보험금 2조8천억 주인 찾아가
  7.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분쟁조정 민원 100건 넘게 접수돼”
  8. [오늘Who] 우리금융 정성 다 보여준 손태승, 금감원 제재 선처 받을까
  9.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10. 시장 없는 천안시, 천안역 중심의 원도심 재개발은 '이상무'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4. 4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5. 5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