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오리온이 제주용암수 국내판매 계속하면 염지하수 공급 못해”

박혜린 기자
2019-12-04 17:42:34
0
제주도가 오리온의 국내 판매용 ‘제주용암수’ 생산을 위한 염지하수를 공급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염지하수는 바닷물이 화산암반층에 자연 여과돼 땅 속으로 스며든 물로 오리온 제주용암수의 원수로 사용된다.
 
제주도 “오리온이 제주용암수 국내판매 계속하면 염지하수 공급 못해”

▲ 오리온 '제주용암수' 제품 사진. <오리온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제주특별자치도 물정책과는 4일 ‘오리온제주용암수’ 국내 판매와 관련된 논란을 두고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도는 일관되게 염지하수를 국내 판매용으로는 공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오리온이 용수사용에 관한 정식계약 없이 구체적 사업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은 채 염지하수의 국내 판매를 지속하면 더 이상 염지하수 공급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오리온이 인사차 방문한 도지사와 면담 자리에서도 제주용암수의 중국 수출만을 강조했고 최근에서야 중국 수출을 위해 국내 판매가 필요하다는 일방적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도지사든 어떤 제주도청 관계자든 오리온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를 용인하고 염지하수를 공급한다는 언급은 전혀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오히려 제주도의 공수화 원칙상 국내 판매는 안 된다는 방침을 수차례 밝혔다”고 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오리온은 애초 자체적 염지하수 관정개발을 추진했지만 2017년 4월18일 개발이용허가 신청을 자진취하하고 제주도가 개발한 염지하수를 공급받아 쓰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리온은 제주테크노파크와 용암해수 공급지침에 따른 새로운 계약을 맺어야 했지만 현재 제주테크노파크와 오리온 사이에는 용수공급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상태다.

제주도는 계약을 채결하지 않았는데도 오리온 측에 염지하수가 공급되고 있는 것은 시제품 생산을 위한 최소한의 공급일뿐 판매용 제품 생산을 위한 공급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는 오리온에 용수를 공급할 의무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마치 제주도가 제품 생산과 판매를 방해하는 것처럼 언론에 공표하는 것은 당초의 신의를 저버리는 일로 이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오리온은 고급 미네랄워터 ‘제주용암수’의 국내 출시를 두고 제주도와 주장이 엇갈리며 논란을 빚어왔다. 

허인철 오리온그룹 경영총괄 부회장은 3일 제주도에서 열린 제주용암수 공장 준공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오리온은 제주도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원만히 풀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리온, 한국 중국 베트남 3국 생감자 스낵 합산매출 2천억 넘어서
  2.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에서 적극적 영업으로 매출 증가”
  3. 오리온, 중국과 베트남에서 신제품 출시로 매출 가파른 증가 예상
  4. 김홍국, 하림그룹 지배구조 단순화로 공정위 감시망 벗어나기 안간힘
  5. [Who Is ?] 허인철 오리온그룹 부회장
  6. 오리온 임원인사, 이승준 사장으로 승진해 글로벌연구소장 맡아
  7. 시장 없는 천안시, 천안역 중심의 원도심 재개발은 '이상무'
  8. 인천 항만과 철도인프라 개발 호재, 박남춘 경제 르네상스 기대 품어
  9. 평택시장 정장선, 서평택 개발로 동평택 치우친 불균형 바로잡기 집중
  10. 서울 구청장 지낸 이해식 김영배, 민주당 현역의원에게 거센 공천 도전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문재인 지지율 45%로 떨어져, 50대와 60대 이상에서 부정평가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