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장기 미거래 신탁계좌 찾아주기 캠페인

이현주 기자
2019-12-02 16:21:32
0
DGB대구은행이 고객들에게 장기 미거래 신탁계좌 보유 여부를 알려준다.

DGB대구은행은 12월 한 달 동안 고객의 금융자산을 보호하고 고객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장기 미거래 신탁계좌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DGB대구은행, 장기 미거래 신탁계좌 찾아주기 캠페인

▲ DGB대구은행은 12월 한 달 동안 고객의 금융자산을 보호하고 고객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장기 미거래 신탁계좌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 DGB대구은행>


이 캠페인은 신탁 만기일 또는 최종 거래일로부터 1년 이상 지난 계좌를 대상으로 한다.

잔액과 관계 없이 1년 이상 입출금 거래가 없거나 적립 만기일이 경과한 계좌, 잔액이 120만 원 미만 또는 연금을 수령하지 않고 만기일이 지난 개인연금신탁 계좌 등이다.

DGB대구은행은 계좌 잔액 5만 원 이상 10만 원 미만인 고객에게는 우편으로 알리고 10만 원 이상인 고객에게는 전화를 통해 내용을 안내하기로 했다.

장기 미거래 신탁 보유내용은 DGB대구은행 영업점과 홈페이지에서 조회할 수 있다. 1년 동안 입출금 거래가 없고 잔액이 50만 원 이하인 계좌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 조회 및 해지할 수 있다.

이종우  DGB대구은행 신탁연금부장은 “고객들의 소중한 금융자산을 찾기 위해 해마다 ‘장기 미거래 신탁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는 1년 이상 장기 미거래 계좌까지 확대해 실시하는 만큼 더 많은 고객들이 관련 내용을 알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DGB대구은행, 데스크톱 가상화 기술 적용해 스마트오피스에 다가서
  2. 하나금융 비은행 '퍼즐' 맞춰,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 성장전략 '리셋'
  3.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4. 신한금융투자,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초대형 투자은행 가는 길 험난
  5. 삼성 금융계열사 인사, 현성철 원기찬 '퇴진' 장석훈 전영묵 '이동'하나
  6. 교보증권, 김해준 투자금융 박봉권 자산관리 각자대표체제 갈 가능성
  7. 차기 DGB대구은행장 후보군에 김윤국 임성훈 황병욱 결정
  8.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9.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10. 한국투자금융지주 사모펀드 재진출, 김남구 5년 전 실패의 자존심 회복
TOP

인기기사

  1. 1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2. 2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3. 3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4.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