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생명보험사 순이익 24.3% 줄어,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 급감

이현주 기자
2019-12-01 14:38:45
0
3분기 생명보험사 순이익 24.3% 줄어,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 급감

▲ 1~3분기 생명보험회사 순이익 현황. <금융감독원>

3분기 생명보험회사의 순이익이 1년 전보다 25%가량 줄었다.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들의 순이익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3분기 생명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에 따르면 생명보험회사들은 3분기 누적 순이익 3조573억 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24.3%(9811억 원) 줄었다. 

3분기 보험영업손실은 18조45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조1755억 원) 늘어난 반면 투자영업이익은 18조6678억 원으로 2018년 3분기보다 0.8%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성보험 만기가 끝나면서 지급한 보험금 규모가 늘어났다”며 “투자영업이익 증가율은 지난해 상반기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주식 매각이익(1조897억 원)에 따른 기저효과 탓에 0.8%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대형 생명보험사와 외국계 보험사의 부진이 특히 두드러졌다.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등 대형사 3곳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5809억 원으로 1년 전보다 36.4% 감소했다. 

같은 기간 외국계 생명보험사는 순이익 7665억 원으로 2018년 3분기보다 16.4% 줄었다. 

반면 중소형 생명보험사는 4176억 원, 은행계 생명보험사는 2923억 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3.7%, 25.7% 증가했다. 

생명보험사들의 자산규모는 9월 말 기준 905조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54조 원(6.3%) 늘었다. 

신계약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부채는 5%(38조6천억 원) 늘어났고 자기자본은 금리 하락에 따른 채권평가이익 증가로 20.7%(15조1천억 원) 증가했다. 

3분기 누적 수입보험료는 78조7197억 원으로 1년 전보다 0.4%(2852억 원) 늘었다. 

보장성보험 수입보험료는 1조2650억 원 증가하고 저축성보험 및 변액보험의 수입보험료는 각각 1조2252억 원, 9653억 원 감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보이스피싱 막는 시스템 도입, 윤석헌 "혁신기술 적극 활용"
  2. '내 보험 찾아줌' 서비스로 1년간 보험금 2조8천억 주인 찾아가
  3. 대한항공, 항공화물 물동량 늘어 하반기부터 실적반등 가능
  4.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등 라면 수출호조로 작년 실적 신기록 낸 듯
  5. CJ제일제당, 슈완스 인수효과로 올해 가공식품 해외사업 성장 본격화
  6. [1월13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7.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분쟁조정 민원 100건 넘게 접수돼”
  8. [오늘Who] 우리금융 정성 다 보여준 손태승, 금감원 제재 선처 받을까
  9. [Who Is ?] 최영권 우리자산운용 대표이사
  10. 옥경석, 한화에 영입된 이유를 방산부문 올해 실적으로 보여줄 각오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문재인 지지율 45%로 떨어져, 50대와 60대 이상에서 부정평가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