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에서 고가 브랜드 판매 늘어"

김남형 기자
2019-11-29 08:08:33
0
아모레퍼시픽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국내 면세점과 온라인, 멀티숍브랜드의 성장과 함께 중국에서 실적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아모레퍼시픽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에서 고가 브랜드 판매 늘어"

▲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사장.


양지혜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29일 아모레퍼시픽의 목표주가를 기존 21만5천 원에서 24만 원으로 높여 잡고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28일 19만15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양 연구원은 “2019년 예상실적과 비교한 2020년 면세점 매출 증가율을 14.7%에서 20%로 조정하면서 목표주가를 높여 잡았다”며 “4분기 국내 면세점 및 온라인, 멀티브랜드숍의 성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11월 면세점 매출이 10월 부진에서 벗어나며 4분기 전체로 3분기보다 20%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4분기 온라인과 멀티브랜드숍의 매출도 전분기보다 50%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에서 고가 브랜드 제품의 판매 실적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양 연구원은 “11월 광군제 매출이 2018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60%대 성장했으며 설화수가 100%, 라네즈 등이 50%, 이니스프리가 10%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며 “특히 설화수는 9월 론칭한 자음생 에센스 판매 호조와 더불어 30~40%대 높은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설화수는 윤조 에센스 중심에서 고가 라인인 자음생 에센스와 진설라인 등으로 제품 라인업이 확대하고 있다.

앞으로 디지털화에 따른 효율적 마케팅비용 집행과 오프라인 매장 수 감소로 고정비 부담이 줄어든다면 럭셔리 브랜드 매출 회복과 함께 수익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아모레퍼시픽은 2019년 연결기준 매출 6조413억 원, 영업이익 5525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 실적보다 매출은 8.6%, 영업이익은 9.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아모레퍼시픽, 배당성향을 3년 안에 30%로 높이기로
  2. 아모레퍼시픽, 중국인 관광객 늘어 올해 영업이익 증가세 전환 가능
  3. LG이노텍 목표주가 상향, "애플에 카메라모듈 공급 계속 늘어"
  4. SBS 목표주가 높아져, "드라마 '스토브리그' '낭만닥터 김사부2' 흥행"
  5. 카카오 목표주가 상향, "모빌리티와 페이사업 호조로 기업가치 커져"
  6. 이노션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제네시스 GV80 출시로 광고물량 증가"
  7. 현대차 목표주가 낮아져, "자동차부문 수익성 개선속도 기대이하"
  8. [오늘Who] 라정찬 선고공판 임박, 네이처셀 관절염 신약개발 '이상무'
  9. 바이오솔루션 새 대표에 장송선, 현 이사회 의장이자 최대주주
  10.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TOP

인기기사

  1. 1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2. 2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3. 3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4.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