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서울시와 손잡고 강남에서 도심 자율주행기술 실증

남희헌 기자
2019-11-21 14:26:25
0
현대차, 서울시와 손잡고 강남에서 도심 자율주행기술 실증

▲ (왼쪽부터) 장웅준 현대자동차 자율주행개발센터장 상무,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이기완 서울시 보행친화기획관이 21일 서울시 신청사에서 열린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서울 강남에서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한다.

현대차는 21일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등이 서울시 신청사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했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 강남을 무대로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실증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차는 서울시에게 자율주행에 필요한 필수적 교통신호와 도로 인프라를 지원받아 12월부터 강남의 23개 도로에서 6대의 도심 자율주행차량을 시범적으로 운행하기로 했다. 2021년까지 최대 15대를 운행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서울시는 현대차에 이동통신망을 통해 0.1초 단위로 24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신호등 색상과 잔여시간 등 핵심적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안전하게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시는 더욱 정확하고 신속하게 교통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강남대로와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23개 도로의 노후화한 신호제어기 70여 개를 교체하고 104개 교차로에 신호정보 송출장치를 설치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현대차뿐 아니라 도심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원하는 모든 기업과 학교 등에도 신호정보를 개방하기로 했다. 미래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학 협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것이 서울시의 구상이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21년 말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고 서울 강남뿐 아니라 여의도, 상암에서도 교통약자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서비스를 시범운행 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2024년까지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고 교통사고가 사라진 미래 교통도시의 표준을 선보이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현대차가 앞으로 선보일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서비스는 수소전기차를 기반으로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자동차, 해외 대학 이공계 석박사 인력 7월부터 상시채용
  2. 그래픽처리장치 제조 엔비디아, 시가총액에서 인텔을 처음으로 제쳐
  3. LG전자, 자율주행 서비스로봇 ‘클로이 서브봇’을 병원과 식당에 공급
  4. 송철호, 울산시를 자율주행 특화도시로 만드는데 역량집중
  5. [채널Who] 하현회 '5G 새 사업 신천지', LG유플러스 주가 방향 잡다
  6. 특허청 "이미지센서 국내 특허출원 증가세", 삼성전자가 가장 많아
  7. 유한양행 주식 매수의견 유지, "기술료 들어오고 약품 판매도 반등"
  8. 외국언론 “삼성전자 내년 스마트폰에 자체 AP ‘엑시노스’만 탑재할 듯”
  9. 남부발전, 신세종복합화력발전소 주민 반발에 제때 착공 쉽지 않아
  10. 대우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LNG추진선박 발주속도 빨라져"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특허 공개, 접히는 형태로 휴대 편리
  2. 2 [오늘Who] 메디톡스 균주소송 휴젤도 겨냥, 손지훈 해외진출에 부담
  3. 3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4. 4 씨젠,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내년까지 증가 가능
  5. 5 HMM 초대형컨테이너선 잇단 만선, 운임도 좋아 흑자전환 기대 품어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