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서울시와 손잡고 강남에서 도심 자율주행기술 실증

남희헌 기자
2019-11-21 14:26:25
0
현대차, 서울시와 손잡고 강남에서 도심 자율주행기술 실증

▲ (왼쪽부터) 장웅준 현대자동차 자율주행개발센터장 상무,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이기완 서울시 보행친화기획관이 21일 서울시 신청사에서 열린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서울 강남에서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한다.

현대차는 21일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등이 서울시 신청사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했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 강남을 무대로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실증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차는 서울시에게 자율주행에 필요한 필수적 교통신호와 도로 인프라를 지원받아 12월부터 강남의 23개 도로에서 6대의 도심 자율주행차량을 시범적으로 운행하기로 했다. 2021년까지 최대 15대를 운행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서울시는 현대차에 이동통신망을 통해 0.1초 단위로 24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신호등 색상과 잔여시간 등 핵심적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안전하게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시는 더욱 정확하고 신속하게 교통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강남대로와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23개 도로의 노후화한 신호제어기 70여 개를 교체하고 104개 교차로에 신호정보 송출장치를 설치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현대차뿐 아니라 도심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원하는 모든 기업과 학교 등에도 신호정보를 개방하기로 했다. 미래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학 협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것이 서울시의 구상이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21년 말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고 서울 강남뿐 아니라 여의도, 상암에서도 교통약자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서비스를 시범운행 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2024년까지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고 교통사고가 사라진 미래 교통도시의 표준을 선보이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현대차가 앞으로 선보일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서비스는 수소전기차를 기반으로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12월 그랜저IG 10% 할인, 기아차는 구형 K5 160만 원 깎아줘
  2. 현대차 11월 판매 국내외 다 부진, 기아차는 내수에서 신차효과 누려
  3. 완성차5사, 개별소비세 인하 끝나면 판매량 어떻게 하나 시름 깊어
  4.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판매단가 높아져 실적개선 전망"
  5. 현대차, 영종도에서 실시간 경로 바꾸는 인공지능버스 시범운행
  6. 만도 목표주가 높아져, “현대차에 운전자보조시스템 공급 늘어”
  7. 외국언론 “르노닛산미쓰비시, 인공지능과 전기차 연구회사 설립 추진”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