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과 자회사 호조로 내년 실적 급증 가능

이한재 기자
2019-11-18 11:16:06
0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자체 항공엔진사업과 자회사 실적 호조에 힘입어 2020년에도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18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내년 실적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동시에 대규모 수주가 덤으로 따라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과 자회사 호조로 내년 실적 급증 가능

▲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6조3794억 원, 영업이익 2708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50% 늘어나는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들어 매분기 ‘깜짝실적’을 내고 있는데 내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분석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0년 자체 엔진사업에서 장기공급계약(LTA)을 통한 수익성 확대에 최근 인수를 마무리한 미국 항공엔진업체 이닥(EDAC) 효과가 더해질 것으로 예상됐다.

K9자주포 등을 생산하는 한화디펜스, 방산전자ICT(정보통신기술)업체인 한화시스템, CC(폐쇄회로)TV사업을 하는 한화테크윈 등 주력 자회사들도 2020년에 올해보다 영업이익이 각각 15%, 19%, 41% 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0년 대형수주 후보군도 다수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화디펜스는 연말 혹은 내년 상반기 3조 원 내외의 대공복합 장갑차인 '비호복합'의 인도 수출이 기대되고 호주의 미래형 궤도장갑차 획득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도 앞두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비호복합 수출과 아랍에미리트(UAE) K9자주포 수주도 주요 후보군으로 파악됐다.

이 연구원은 “자체 항공엔진사업과 한화시스템 등도 대규모 수주가 기대된다”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기계주 최선호주로 꼽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최근 영국 롤스로이스와 미국 제너럴일렉트릭 등과 장기 항공엔진부품 공급계약을 맺었고 한화시스템은 국내 유일의 방산전자ICT서비스 융합업체로 미래 전장환경 변화에 따른 수주가 늘고 있다.

이 연구원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5만3천 원을 유지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15일 3만82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 상승 전망”, 내년 모든 사업 실적 늘어
  2. 티웨이항공, 김포공항 화물청사 안에 안전훈련센터 건설 본격화
  3. 한화손해보험 목표주가 하향, "손해율 높아져 내년 실적회복 쉽지않아"
  4. “푸드나무 주가 상승 가능”, 가파른 성장세 내년에도 이어져
  5. 아시아나항공 목표주가 하향, "2조 유상증자 따른 희석효과 발생"
  6.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올해 안에 완제기 수출성과 내기 전력투구
  7. 3분기 생명보험사 순이익 24.3% 줄어,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 급감
  8.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9.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10.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