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20일부터 총파업, 임금 4% 인상과 안전인력 정규직화 요구

김수연 기자
2019-11-17 17:31:28
0
철도노조 20일부터 총파업, 임금 4% 인상과 안전인력 정규직화 요구

▲ 17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전국철도노동조합 태업 관련 안내문이 전광판에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0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17일 4조2교대 근무제 도입, 인력 4천 명 충원 등을 요구하며 20일부터 기한 없는 총파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3년 여 전인 2016년 9월 무기한 파업을 선언한 뒤 74일 동안 파업을 진행한 바 있다.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KTX, 광역전철,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여객열차와 화물열차 운행 횟수가 30~70%가량 줄어든다.

철도노조와 함께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네트웍스 등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자회사 노조도 파업에 참여한다. 열차 내 안내, 주요 역 발권 업무 등에도 고객 불편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철도노조는 4조2교대를 2020년 시행하기 위해 인력을 4천여 명을 충원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임금 4% 인상,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 자회사 처우 개선,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SR과 한국철도의 올해 안 통합 등도 철도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이다. 

한국철도는 4조2교대 시행을 위해 1800여 명 정도의 인력 충원을 검토하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나머지 철도노조의 요구는 한국철도의 재량범위를 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철도노조가 파업하면 한국철도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출퇴근 광역전철과 KTX에 집중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광역전철 운행률은 평상시의 82% 정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힘쓴다. 출근 시간에는 92.5%, 퇴근 시간에는 84.2%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을 세웠다.

KTX는 평상시의 68.9% 수준으로 운행 간격을 유지하고 파업하지 않는 SRT 등 고속열차 전체 운행률은 평상시의 78.5%를 유지하기로 했다.

일반열차는 필수유지 운행률인 평상시의 60%, 화물열차는 31% 수준으로 운행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철도 회계오류 관련 성과급 70억 환수, 손병석 "기강 세워야"
  2. 철도공사 토지주택공사 한전KPS, 회계오류와 채용비리로 성과급 삭감
  3.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4.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5. 변창흠, 토지주택공사 대토보상 활성화로 부동산 상승 영향 최소화
  6.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7.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8.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9.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10.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12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임원인사 동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