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철도노조 20일부터 총파업, 임금 4% 인상과 안전인력 정규직화 요구

김수연 기자
2019-11-17   /  17:31:28
철도노조 20일부터 총파업, 임금 4% 인상과 안전인력 정규직화 요구

▲ 17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전국철도노동조합 태업 관련 안내문이 전광판에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0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17일 4조2교대 근무제 도입, 인력 4천 명 충원 등을 요구하며 20일부터 기한 없는 총파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3년 여 전인 2016년 9월 무기한 파업을 선언한 뒤 74일 동안 파업을 진행한 바 있다.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KTX, 광역전철,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여객열차와 화물열차 운행 횟수가 30~70%가량 줄어든다.

철도노조와 함께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네트웍스 등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자회사 노조도 파업에 참여한다. 열차 내 안내, 주요 역 발권 업무 등에도 고객 불편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철도노조는 4조2교대를 2020년 시행하기 위해 인력을 4천여 명을 충원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임금 4% 인상,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 자회사 처우 개선,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SR과 한국철도의 올해 안 통합 등도 철도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이다. 

한국철도는 4조2교대 시행을 위해 1800여 명 정도의 인력 충원을 검토하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나머지 철도노조의 요구는 한국철도의 재량범위를 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철도노조가 파업하면 한국철도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출퇴근 광역전철과 KTX에 집중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광역전철 운행률은 평상시의 82% 정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힘쓴다. 출근 시간에는 92.5%, 퇴근 시간에는 84.2%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을 세웠다.

KTX는 평상시의 68.9% 수준으로 운행 간격을 유지하고 파업하지 않는 SRT 등 고속열차 전체 운행률은 평상시의 78.5%를 유지하기로 했다.

일반열차는 필수유지 운행률인 평상시의 60%, 화물열차는 31% 수준으로 운행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화학 CFO 차동석 “배터리 물적분할 상장해도 지분 70% 이상 보유"
  2. [오늘Who] 조용병 신한금융 1위 수성 집중, 윤종규 KB금융 공세 예고
  3. 이통3사 클라우드게임으로 '진짜 5G' 보여준다 의욕, 시장은 미지근
  4.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할 수 있다, 그러나 정몽규 상도의 땅에 떨어져
  5. [채널Who] 유튜브와 LTE 상승작용, 5G에는 제2의 유튜브 안 보인다
  6. 포스코ICT, 포스코그룹 디지털화에 스마트물류의 성장동력 장착 가능
  7. HDC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부산 대연8구역 수주전 해외설계로 승부
  8. [채널Who] 너무나 다른 이낙연과 이재명, 물과 기름 될까 용광로 될까
  9. 성영철, 제넥신 코로나19 백신 개발 속도보다 안전성에 초점 맞춰
  10. 크래프톤 '원 게임 의존 리스크' 부각, 장병규 상장적기 잡기 쉽지 않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