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청년친화정책 확산 위해 4개 시군 선정해 맞춤형 정책 추진

김남형 기자
2019-11-14 19:04:04
0
경상남도가 2020년부터 시·군의 지역별 특성에 맞는 청년친화정책의 확산을 추진한다.

경상남도는 2020년에 2개 시·군, 2021년에 2개 시·군 등 모두 4개 시·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한다고 14일 밝혔다.
 
경상남도, 청년친화정책 확산 위해 4개 시군 선정해 맞춤형 정책 추진

▲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청년친화도시는 지역별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시·군 공모사업이다.

청년의 참여·활동, 생활안정, 권리보호, 능력개발 등 다양한 사업이 포함되고 지역의 사업구조와 직종 분포도, 인구 비율 등이 고려된다.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도비 52억 원과 시·군비 52억 원 등 104억 원을 투입한다.

시·군이 지역 청년들과 소통해 지역여건에 맞는 정책을 설계하면 경상남도가 지원하기로 했다.

경상남도는 25일까지 시·군으로부터 사업 신청을 받는다.

청년, 공무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12월 2개 시·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하고 사업 컨설팅을 거쳐 2020년 2월부터 본격 사업을 추진한다.

청년정책은 서울, 광주, 대전, 대구 등 대도시 지역이 선도해 전국적으로 확산됐다.

하지만 경상남도는 대도시와 달리 도농복합이라는 특성을 지니고 있어 기존 대도시 위주의 청년정책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기가 어려웠다.

대도시는 청년 인구와 기반시설의 밀집도가 높고 농촌지역이 거의 없기 때문에 정책의 추진이 비교적 쉬운 편이나 경상남도와 같은 도농복합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면적, 인구, 기반시설 등이 지역별로 서로 달라 정형화된 정책을 추진하기가 쉽지 않다.

윤난실 경상남도 사회혁신추진단장은 “각 지역의 청년이 꼭 필요한 맞춤형 정책들을 발굴해 시·군이 서로 소통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경남의 청년정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경수 '실세 정치력', 정부 지원예산 대거 따내 지자체 부러움 한몸에
  2. 김해신공항 검증 총선 뒤 결론 가능성, 오거돈 동남권 관문공항은 먼 길
  3. 전주시장 김승수, 국회 공전 길어져 특례시 지정도 멀어져 답답
  4.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5.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6. 대전 부동산 계속 '들썩들썩', 허태정 부동산 잡기 대책마련 부심
  7.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8.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9.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10.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