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보장성 상품 중심 신계약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방어

이현주 기자
2019-11-14 17:05:23
0
삼성생명이 보장성상품을 중심으로 신계약을 늘린 데 힘입어 3분기 누적 순이익을 방어했다.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년 전보다 줄었지만 지난해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익에 따른 기저효과를 제외하면 소폭 증가했다.
 
삼성생명, 보장성 상품 중심 신계약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방어

▲ 삼성생명 로고.


삼성생명은 14일 공시를 통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이 2202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1.6%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으로 일회성이익 7515억 원이 발생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6억 원 늘었다.

3분기 신계약 규모는 6270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8.2% 줄었다.

다만 같은 기간 보장성상품의 신계약 규모는 4666억 원으로 1.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계약 가치는 3204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4.8% 늘어났다.

신계약 가치는 보험계약을 맺은 뒤 전체 보험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수익과 비용을 합해 장래이익으로 환산한 가치를 말한다.

지급여력(RBC)비율도 상승했다.

3분기 기준 삼성생명의 지급여력비율은 363%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1년 전보다 46%포인트 높아졌다.

지급여력(RBC)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보험회사가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할 능력이 좋다는 것을 뜻한다. 보험업법에서 100%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금감원의 권고치는 150%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검사받은 삼성생명, 보험금 지급률 올려 '소비자보호' 발맞추나
  2. 삼성생명, 밀레니얼세대와 소통 위한 새 SNS채널 '히릿' 열어
  3. 애플 3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1위, 5G폰은 삼성전자가 압도
  4. 저축은행 79곳, 이자이익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역대 최대
  5. 포스코 임원인사 임박, 최정우 선택할 계열사 사장 교체폭에 시선집중
  6. 삼성 금융계열사, 신생기업 아이디어의 사업화 지원에 힘모아
  7. "미래에셋생명 주가 상승 가능", 변액보험 경쟁력 갖춰 실적개선 가능
  8. [오늘Who] 나재철, 대신증권 실적부진에 '장수 CEO' 연장 낙관 못해
  9.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10.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연임할까, 노조와해 형사재판이 중요변수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4. 4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5. 5 [Who Is ?]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