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보장성 상품 중심 신계약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방어

이현주 기자
2019-11-14 17:05:23
0
삼성생명이 보장성상품을 중심으로 신계약을 늘린 데 힘입어 3분기 누적 순이익을 방어했다.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년 전보다 줄었지만 지난해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익에 따른 기저효과를 제외하면 소폭 증가했다.
 
삼성생명, 보장성 상품 중심 신계약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방어

▲ 삼성생명 로고.


삼성생명은 14일 공시를 통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이 2202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1.6%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으로 일회성이익 7515억 원이 발생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6억 원 늘었다.

3분기 신계약 규모는 6270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8.2% 줄었다.

다만 같은 기간 보장성상품의 신계약 규모는 4666억 원으로 1.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계약 가치는 3204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4.8% 늘어났다.

신계약 가치는 보험계약을 맺은 뒤 전체 보험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수익과 비용을 합해 장래이익으로 환산한 가치를 말한다.

지급여력(RBC)비율도 상승했다.

3분기 기준 삼성생명의 지급여력비율은 363%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1년 전보다 46%포인트 높아졌다.

지급여력(RBC)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보험회사가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할 능력이 좋다는 것을 뜻한다. 보험업법에서 100%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금감원의 권고치는 150%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헬스케어 스타트업 발굴경쟁 불붙는다
  2. 금감원 검사받은 삼성생명, 보험금 지급률 올려 '소비자보호' 발맞추나
  3. 삼성생명, 밀레니얼세대와 소통 위한 새 SNS채널 '히릿' 열어
  4. "종근당 주가 상승 예상", 전문의약품 주력제품의 매출 증가 지속
  5. KB금융지주 목표주가 높아져, "자사주 소각은 주주친화정책의 시작”
  6. "이마트 주가 상승 가능", 온라인부문 성장으로 내년 실적개선 기대
  7. "현대백화점 주가 상승 예상", 내년 면세점과 아울렛 추가해 실적 늘어
  8. [오늘Who] 나재철, 대신증권 실적부진에 '장수 CEO' 연장 낙관 못해
  9.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10. 박양우, 게임산업 규제개선에 초점 맞춰 문체부 지원정책 본격화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3. 3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4. 4 김범년 김동수, 한전KPS와 대한전기협회 함께 중소기업 품질지원
  5. 5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노르웨이 건설사와 해양플랜트 수주동맹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