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외형 성장전략의 성패는 위험손해율 관리에 달려

이현주 기자
2019-11-14 11:16:30
0
메리츠화재가 위험손해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외형 성장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메리츠화재의 외형 성장전략 성공 여부는 위험손해율 관리에서 결정된다”며 “위험손해율이 상승한다고 해도 보험료증가율보다는 낮아야 한다”고 분석했다.
 
메리츠화재, 외형 성장전략의 성패는 위험손해율 관리에 달려

▲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


메리츠화재의 3분기 장기 위험손해율은 95.3%로 1년 전보다 13.7%포인트 올랐다. 상위 5개 손해보험회사와 비교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손해율과 사업비율 상승으로 3분기 기준 합산비율은 113.2%까지 상승했다.

다만 상위 5개 손해보험회사 가운데 유일하게 1년 전보다 순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메리츠화재는 3분기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766억 원을 내 2018년 3분기보다 3.8% 늘었다.

 2019년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267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2.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마트 주가 상승 가능", 온라인부문 성장으로 내년 실적개선 기대
  2. "현대백화점 주가 상승 예상", 내년 면세점과 아울렛 추가해 실적 늘어
  3.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4. “신세계인터내셔날 주가 상승 가능”, 화장품에서 브랜드 확장 계속
  5.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관련 백원우 박형철 최종구 불러 조사
  6. 포스코 임원인사 임박, 최정우 선택할 계열사 사장 교체폭에 시선집중
  7. "미래에셋생명 주가 상승 가능", 변액보험 경쟁력 갖춰 실적개선 가능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4. 4 현대차 노조, 울산공장 와이파이 접속제한에 반발해 특근 거부 하기로
  5. 5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