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메리츠화재, 외형 성장전략의 성패는 위험손해율 관리에 달려

이현주 기자
2019-11-14   /  11:16:30
메리츠화재가 위험손해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외형 성장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메리츠화재의 외형 성장전략 성공 여부는 위험손해율 관리에서 결정된다”며 “위험손해율이 상승한다고 해도 보험료증가율보다는 낮아야 한다”고 분석했다.
 
메리츠화재, 외형 성장전략의 성패는 위험손해율 관리에 달려

▲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


메리츠화재의 3분기 장기 위험손해율은 95.3%로 1년 전보다 13.7%포인트 올랐다. 상위 5개 손해보험회사와 비교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손해율과 사업비율 상승으로 3분기 기준 합산비율은 113.2%까지 상승했다.

다만 상위 5개 손해보험회사 가운데 유일하게 1년 전보다 순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메리츠화재는 3분기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766억 원을 내 2018년 3분기보다 3.8% 늘었다.

 2019년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267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2.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동욱, 현대건설 '디에이치' 들고 흑석9구역과 11구역 다 수주 노려
  2. 이승건, 인터넷은행 토스 신용평가모형에 SCI평가정보는 안성맞춤
  3. SK텔레콤 스마트의료에 힘준 박정호, 나녹스이미징 사기 논란은 부담
  4. 화일약품 각자대표 된 조경숙, 지분 계속 늘려 인수한다는 시선도 받아
  5. [오늘Who] KB증권 대어 원스토어 상장주관 잡아, 김성현 연임 파란불
  6. [아! 안전] 손태승 우리금융 디지털 최우선, 정보보안 신기술도 선제적
  7. 세계 미용 의료기기시장 10조, LG전자 탈모치료로 공략에 속도붙여
  8. 유한양행 목표주가 상향, “비소세포폐암치료제 임상에서 효능 보여”
  9. 과기부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주도권 경쟁, 총선공약 민주당 머리 아파
  10. 신한금융 '2020 스마트프로젝트' 성과 아쉬워, 조용병 진용 다시 짜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